top of page

잠언 29장




[말씀읽기]


1 책망을 자주 받으면서도 고집만 부리는 사람은, 갑자기 무너져서 회복하지 못한다.

2 의인이 많으면 백성이 기뻐하지만, 악인이 권세를 잡으면 백성이 탄식한다.

3 지혜를 사랑하는 아들은 아버지를 기쁘게 하지만, 창녀에게 드나드는 아들은 재산을 탕진한다.

4 공의로 다스리는 왕은 나라를 튼튼하게 하지만, 뇌물을 좋아하는 왕은 나라를 망하게 한다.

5 이웃에게 아첨하는 사람은 그의 발 앞에 그물을 치는 사람이다.


6 악인이 범죄하는 것은 그 자신에게 올무를 씌우는 것이지만, 의인은 노래하며 즐거워한다.

7 의인은 가난한 사람의 사정을 잘 알지만, 악인은 가난한 사람의 사정쯤은 못 본 체한다.

8 거만한 사람은 성읍을 시끄럽게 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분노를 가라앉힌다.

9 지혜로운 사람이 어리석은 사람을 걸어서 소송하면, 어리석은 사람이 폭언과 야유로 맞서므로, 지혜로운 사람은 안심할 수 없다.

10 남을 피 흘리게 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흠 없는 사람을 미워하지만, 정직한 사람은 흠 없는 사람의 생명을 보살펴 준다.


11 미련한 사람은 화를 있는 대로 다 내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화가 나도 참는다.

12 통치자가 거짓말에 귀를 기울이면, 그 신하들이 모두 약해진다.

13 가난한 사람과 착취하는 사람이 다 함께 살고 있으나, 주님은 이들 두 사람에게 똑같이 햇빛을 주신다.

14 왕이 가난한 사람을 정직하게 재판하면, 그의 왕위는 길이길이 견고할 것이다.

15 매와 꾸지람은 지혜를 얻게 만들어 주지만, 내버려 둔 자식은 그 어머니를 욕되게 한다.


16 악인이 많아지면 범죄가 늘어나지만, 의인은 그들이 망하는 것을 보게 된다.

17 너의 자식을 훈계하여라. 그러면 그가 너를 평안하게 하고, 너의 마음에 기쁨을 안겨 줄 것이다.

18 계시가 없으면 백성은 방자해지나, 율법을 지키는 사람은 복을 받는다.

19 말만으로는 종을 제대로 가르칠 수 없으니 다 알아들으면서도 따르지 않기 때문이다.

20 너도 말이 앞서는 사람을 보았겠지만, 그런 사람보다는 오히려 미련한 사람에게 더 바랄 것이 있다.


21 어릴 때부터 종의 응석을 받아 주면, 나중에는 다루기 어렵게 된다.

22 화를 잘 내는 사람은 다툼을 일으키고, 성내기를 잘하는 사람은 죄를 많이 짓는다.

23 사람이 오만하면 낮아질 것이고, 마음이 겸손하면 영예를 얻을 것이다.

24 도둑과 짝하는 사람은 자기의 목숨을 하찮게 여기는 사람이다. 그러므로 자기를 저주하는 소리를 들어도 아무런 반박을 하지 못한다.

25 사람을 두려워하면 올무에 걸리지만, 주님을 의지하면 안전하다.


26 많은 사람이 통치자의 환심을 사려고 하지만, 사람의 일을 판결하시는 분은 주님이시다.

27 의인은 불의한 일을 싫어하고, 악인은 정직한 사람을 싫어한다.


[말씀묵상]


1절을 보면 금방 이스라엘에 대한 책망임이 생각납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도 말씀하신 대로 목이 곧은 백성들입니다(출32:9). 잘못을 시인하지 않고 뻔뻔하다는 의미입니다. 즉 책망을 들어도 교정하지 않으며 멸시하는 굳고 마비된 마음을 말합니다. 패망한다는 말은 산산조각이 난다는 의미입니다. 그래서 회복하지 못할 지경이 될 것을 보여 줍니다.


결국 통치자에게 있어야 할 중요한 덕목은 곧은 목이 깨어지는 것임을 말합니다. 물론 통치자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모든 하나님의 백성들의 본질적 모습입니다. 자신을 보게 되고 죄악이 드러나는 것입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책망을 받으면서도 목이 곧은 것입니다. 깨어지도록, 자신의 어리석음과 죄악을 드러내는데 여전히 고집스런 모습을 보이는 것입니다. 결국 망하게 된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이것은 이스라엘의 모습이며 우리 모두의 모습입니다. 멸망할 수밖에 없는 존재들임을 보여줍니다. 이스라엘의 역사가 이 결과를 그대로 보여 주었습니다. 아무리 책망하고 망하게도 하고 포로로 잡혀가기까지 해도 그들이 깨닫지 못하고 자기 의만 챙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드러낼 뿐입니다. 지도자의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 이러한 모습이 심했음도 보여 줍니다.


결국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자기와 후손의 피를 걸고 죽이기까지 합니다. 하나님의 아들의 죄값을 자기들이 받겠다는 결의를 보인 것입니다. 이렇게 죄악이 드러남에도 불구하고 완고하게 고집을 부리고 목을 곧게 하는 자들임을 보여 준 것입니다. 이것이 죄인들의 본성이며 하나님을 대항하는 원수들임을 드러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자들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하심이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으로 드러내신 것입니다. 그들의 자질과 본성으로는 결코 하나님을 알 수도 없고 명령을 따를 수도 없다는 사실을 확인시키시기 위함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사실이 확인된 자들은 의인인 것입니다. 자신의 죄악을 깨닫고 하나님의 은혜로 만들어진 자들임을 고백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이러한 기준으로 보게 되면 자신의 본성을 깨달은 자와 그렇지 못한 자의 대조를 확인하게 됩니다. 아무리 왕이라 하더라도 이러한 자신의 자리와 기준을 가지고 다스린다면 당연히 공의가 실현되는 것입니다. 반면에 자기의 고집을 버리지 않는 자는 남을 짓밟게 되고 다툼과 미움과 요란이 끊이지 않게 됩니다.


이 모습이 18절의 내용입니다. 잘 아는 구절입니다. 묵시, 계시, 꿈은 인간이 가지는 희망적인 내용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무리 근사하고 멋진 계획을 품더라도 그런 것으로 자신을 잘 만들어 갈 수 있는 존재가 아닙니다. 계시는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지는 하나님에 대한 지식, 하나님의 뜻을 의미합니다. 당연히 죄인에게 은혜로 주어지는 것인데 이것이 없으면, 즉 자신을 깨닫지 못하면 자기 뜻대로 살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도 우리 자신을 돌아보시고 긍휼과 은혜로 살고 있음을 고백하는 하루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4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