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1장

창세기 11장



[말씀읽기]

11:1 <바벨 탑> 처음에 세상에는 언어가 하나뿐이어서, 모두가 같은 말을 썼다.

11:2 사람들이 동쪽으로 이동하여 오다가 시날 땅 한 들판에 이르러서, 거기에 자리를 잡았다.

11:3 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자, 벽돌을 빚어서, 단단히 구워내자" 사람들은 돌 대신에 벽돌을 쓰고, 흙 대신에 역청을 썼다.

11:4 그들은 또 말하였다. "자, 도시를 세우고, 그 안에 탑을 쌓고서, 탑 꼭대기가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의 이름을 날리고, 온 땅 위에 흩어지지 않게 하자."

11:5 주께서는 사람들이 짓고 있는 도시와 탑을 보려고 내려오셨다.


11:6 주께서 말씀하셨다. "보아라, 만일 사람들이 같은 말을 쓰는 한 백성으로서, 이렇게 이런 일을 하기 시작하였으니 이제 그들은, 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하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다.

11:7 자, 우리가 내려가서 그들이 거기에서 하는 말을 뒤섞어서, 그들이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11:8 주께서 거기에서 그들을 온 땅으로 흩으셨다. 그래서 그들은 도시 세우는 일을 그만두었다.

11:9 주께서 거기에서 온 세상의 말을 b) 뒤섞으셨다고 하여, 사람들은 그 곳의 이름을 c) 바벨이라고 한다. 주께서 거기에서 사람들을 온 땅에 흩으셨다. (b. 발랄(뒤섞다) c. 바벨론을 가리킴. "뒤섞다"라는 뜻을 지닌 발랄과 바빌론을 뜻하는 바벨의 발음이 비슷함)

11:10 <셈의 자손 (대상1:24-27)> 셈의 족보는 이러하다. 셈은, 홍수가 끝난지 이년 뒤, 백살이 되었을 때에 아르박삿을 낳았다.


11:11 셈은 아르박삿을 낳은 뒤에, 오백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12 a) 아르박삿은 서른 다섯 살에 셀라를 낳았다. (a. 12-13절이 70인역에는 "아르박삿은 서른 다섯 살에 가이난을 낳고, 13.가이난을 낳은 뒤에 아르박삿은 사백 삼십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고서 죽었다. 가이난은 백 서른 살에 셀라를 낳았다. 셀라를 낳은 뒤에 가이난은 삼백 삼십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눅3:35-36절을 볼 것))

11:13 아르박삿은 셀라를 낳은 뒤에, 사백 삼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14 셀라는 서른 살에 에벨을 낳았다.

11:15 셀라는 에벨을 낳은 뒤에 사백삼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16 에벨은 서른네 살에 벨렉을 낳았다.

11:17 에벨은 벨렉을 낳은 뒤에, 사백삼십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18 벨렉은 서른 살에 르우를 낳았다.

11:19 벨렉은 르우를 낳은 뒤에, 이백구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20 르우는 서른두 살에 스룩을 낳았다.


11:21 르우는 스룩을 낳은 뒤에 이백칠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22 스룩은 서른 살에 나홀을 낳았다.

11:23 스룩은 나홀을 낳은 뒤에, 이백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24 나홀은 스물아홉 살에 데라를 낳았다.

11:25 나홀은 데라를 낳은 뒤에 백십구 년을 더 살면서, 아들 딸을 낳았다.


11:26 데라는 일흔 살에 아브람과 나홀과 하란을 낳았다.

11:27 <데라의 자손> 데라의 족보는 이러하다. 데라는 아브람과 나홀과 하란을 낳았다. 하란은 롯을 낳았다.

11:28 그러나 하란은 그가 태여난 땅, 바빌로니아의 우르에서 아버지보다 먼저 죽었다.

11:29 아브람과 나홀이 아내를 맞아들였다. 아브람의 아내의 이름은 사래이고, 나홀의 아내의 이름은 밀가이다. 하란은 밀가와 이스가의 아버지이다.

11:30 사래는 임신을 하지 못하여서 자식이 없었다.


11:31 데라는 아들 아브람과, 하란에게서 난 손자 롯과, 아들 아브람의 아내인 며느리 사래를 데리고, 가나안 땅으로 오려고 바빌로니아의 우르를 떠나서, 하란에 이르렀다. 그는 거기에다가 자리를 잡고 살았다.

11:32 데라는 이백오 년을 살다가, 하란에서 죽었다.


[말씀묵상]

오늘 본문은 유명한 바벨탑 사건을 보여줍니다. 바벨탑은 노아 홍수 후에 인간들이 어떠한 기준과 가치관을 가지고 살았는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사건입니다. 시날 땅에 세워진 것으로 보아 함의 후손에 의해 세워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 니므롯이 다스리는 나라에서 그가 주도하여 세워진 탑임도 보여 줍니다.

10:9절의 보고처럼 니므롯은 하나님을 대항하는 존재로 그의 나라를 세웠습니다. 이러한 그의 의도처럼 탑을 세우는 것도 자신들의 이름을 내고 흩어짐을 면하게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스스로 자신들의 삶을 만들어 가야 하는 자들로서 당연한 모습이라 생각됩니다.

10장에서 족보를 통하여 보여 주고 있는 것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가득하게 채워짐으로 홍수 후 하나님의 명령이 이루어지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바벨탑은 그러한 하나님의 명령을 거스리며 하나님을 대항하는 모습이었고, 서로 흩어져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을 바라며 살아야 할 존재들로서가 아니라 모여서 자신의 능력과 힘으로 사는 것으로 진행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하나님께서는 이들의 상태에서 언어를 혼잡하게 하셨고 바벨탑을 세우며 하나되려고 했던 그들을 흩으신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해 오해가 없어야 합니다. 하나되며 마음을 합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지금 바벨탑을 쌓으며 하나됨을 지키려고 한 것은 하나님을 대항하는 것이었고 스스로 자신들의 힘과 능력과 가치를 만들고 드러내어 어떤 다른 것도 우리에게 영향을 줄 수 없는 존재들임을 증명하려고 했던 것이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삶은 자기가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오직 주권자이시며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시고 하나님 절대 의존적 존재로 세워지는 삶이어야 합니다. 그래서 이 바벨탑 사건 이후에 셈의 후손들을 나열하고 있는데 이들의 삶이 바로 하나님을 의지하며 살아간 자들임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바벨탑을 지은 자들과는 전혀 다른 자들의 모습임을 말해 줍니다.

셈의 후손들에 대한 족보는 아브라함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들의 삶과 상황이 얼마나 다른지를 보여줍니다. 여기에서도 앞서 셋의 족보에서 본 것처럼 특별하게 자신들이 만들어 낸 것들이 없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이들도 그저 자녀를 낳았고 몇 년을 지내다가 죽었다는 보고만 있을 뿐입니다.

그리고 족보는 한 사람을 향하여 가고 있습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애틀주언약교회

SEATTLE COVENANT Church

425-586-0860

seattlecovenantchurch@gmail.com

17529 15th Ave NE
Shoreline, WA 98155

  • White Facebook Icon

@2017 by Seattle Covenan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