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4장

창세기 14장



제목 : 전쟁과 평안


[말씀읽기]

14:1 <아브람이 롯을 구하다>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과,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의 시대에

14:2 이 왕들이 소돔 왕 베라와, 고모라 왕 비르사와 아드마 왕 시납과, 스보임 왕 세메벨과, 벨라 왕 곧 소알 왕과 싸웠다.

14:3 이 다섯 왕은 군대를 이끌고, 싯딤 벌판, 곧 지금의 소금 바다에 모였다.

14:4 지난날에 이 왕들은 십이 년 동안이나 그돌라오멜을 섬기다가, 십삼 년째 되는 해에 반란을 일으켰던 것이다.

14:5 십사 년째 되는 해에는 그돌라오멜이 자기와 동맹을 맺은 왕들을 데리고 일어나서, 아스드롯가르나임에서는 르바 사람을 치고, 함에서는 수스 사람을 치고, 사웨 기랴다임에서는 엠 사람을 치고,


14:6 세일 산간지방에서는 호리 사람을 쳐서 광야 부근 엘바단까지 이르렀다.

14:7 그리고는, 쳐들어 온 왕들은 방향을 바꿔서 엔미스밧 곧 가데스로 가서, 아말렉 족의 온 들판과, 하사손다말에 사는 아모리 족까지 쳤다.

14:8 그래서 소돔 왕과 고모라 왕과 아드마 왕과 스보임 왕과 벨라 왕 곧 소알 왕이 싯딤 벌판으로 출전하여, 쳐들어온 왕들과 맞서서 싸웠다.

14:9 이 다섯 왕은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과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 이 네 왕을 맞아서 싸웠다.

14:10 싯딤 벌판은 온통 역청 수렁으로 가득 찼는데, 소돔 왕과 고모라 왕이 달아날 때에, 그들의 군인들 가운데서 일부는 그런 수렁에 빠지고, 나머지는 산간지방으로 달아났다.


14:11 그래서 쳐들어온 네 왕은 소돔과 고모라에 있는 모든 재물과 먹을거리를 빼앗았다.

14:12 아브람의 조카 롯도 소돔에 살고 있었는데 그들은 롯까지 사로잡아 가고, 그의 재산까지 빼앗았다.

14:13 거기에서 도망쳐 나온 사람 하나가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와서, 이 사실을 알렸다. 그 때에 아브람은 아모리 사람 마므레의 땅, 상수리나무들이 있는 곳에서 살고 있었다. 마므레는 에스골과는 형제 사이이고, 아넬과도 형제 사이이다.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을 맺은 사람들이다.

14:14 아브람은 자기 조카가 사로잡혀 갔다는 말을 듣고, 집에서 낳아 훈련시킨 사병 삼백 열여덟 명을 데리고 단까지 쫓아갔다.

14:15 그 날 밤에 그는 자기의 사병들을 몇 패로 나누어서 공격하게 하였다. 그는 적들을 쳐부수고, 다마스쿠스 북쪽 호바까지 뒤쫓았다.


14:16 그는 모든 재물을 되찾고, 그의 조카 롯과 롯의 재산도 되찾았으며, 부녀자들과 다른 사람들까지 되찾았다.

14:17 <멜기세덱이 아브람을 축복하다> 아브람이 그돌라오멜과 그와 동맹을 맺은 왕들을 쳐부수고 돌아온 뒤에, 소돔 왕이 아브람을 맞아서, 사웨 벌판 곧 왕의 벌판으로 나왔다.

14:18 그 때에 살렘 왕 멜기세덱은 빵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다. 그는 가장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다.

14:19 그는 아브람에게 복을 빌어 주었다. "천지의 주재, a) 가장 높으신 하나님, 아브람에게 복을 내려 주십시오. (a. 히> 엘 엘리욘)

14:20 아브람은 들으시오. 그대는, 원수들을 그대의 손에 넘겨 주신 a) 가장 높으신 하나님을 찬양하시오." 아브람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에서 열의 하나를 멜기세덱에게 주었다. (a. 히> 엘 엘이욘)


14:21 소돔 왕이 아브람에게 말하였다. "사람들은 나에게 돌려 주시고, 물건은 그대가 가지시오."

14:22 아브람이 소돔 왕에게 말하였다. "하늘과 땅을 지으신 가장 높으신 주 하나님께, 나의 손을 들어서 맹세합니다.

14:23 그대의 것은 실오라기 하나나, 신발 끈 하나라도 가지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그대는 그대 덕분에 아브람이 부자가 되었다고는 절대로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14:24 나는 아무것도 가지지 않겠습니다. 다만, 젊은이들이 먹은 것과, 나와 함께 싸우러 나간 사람들, 곧 아넬과 에스골과 마므레에게로 돌아갈 몫만은 따로 내놓아서 그들이 저마다 제 몫을 가질 수 있게 하시기 바랍니다."


[말씀묵상]

본문에서 아브람이 싸운 전쟁을 보게 됩니다. 자신과는 전혀 관계없는 전쟁을 하게 되는데 조카 롯이 결부되었기 때문입니다. 신자들에게 이런 일들이 늘 생깁니다. 전혀 관계없는 일인데 친인척으로 인해 결부되어 어쩔 수 없이 휘말리게 됩니다.

자신을 떠났던 롯이 전쟁으로 인해 포로로 잡혀간 것입니다. 이로 인해 아브람이 조카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는 것을 이해할 수는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 엄청난 힘을 자랑하던 왕에게 아무리 조카가 잡혀갔다 하더라도 쳐들어 간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든 모습입니다. 그것도 사병과 주변에 동맹한 사람들을 데리고 대승을 거두고 구해왔다는 것이 좀 선뜻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조금만 더 생각해 보면 아브람의 행동이 얼마나 중요한 것이었는지를 보여줍니다. 우선 전쟁을 일으켰던 동맹군은 가나안의 동방에 위치한 자들입니다. 이들이 지금 가나안의 몇 나라들을 다스리고 있었고 이들이 배반을 하자 쳐들어오게 된 것입니다. 당연히 그럴 수 있는 것입니다. 그들 사이에서는 배반한 나라를 그냥 내버려 둘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들이 가나안을 쳐들어 오는 것은 그리 단순한 문제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약속하여 주시겠다는 약속의 땅을 쳐들어온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약속의 자손인 롯의 가정까지 위험에 처하게 되었으니 보통 잘못을 저지른 것이 아닌 게 됩니다.

아브람의 행동은 정당방위가 되며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일이었던 것입니다. 이렇게 아브람의 행동은 동방의 연합군에 대한 심판을 행한 것이고 하나님의 약속의 땅에 대한 소유권을 세상에 알리며 지키는 일을 한 것입니다. 따라서 이 전쟁은 그가 어떤 동맹을 했고 사병의 능력이 얼마나 뛰어났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개입이 있는 전쟁이었고 약속의 땅이라는 확증을 얻게 하는 전쟁이었습니다. 따라서 어떤 상태로 나갔든지 무조건 승리가 정해진 것이었던 것입니다. 결코 아브람의 행동과 능력이 대단하다는 것을 말하지 않습니다. 주위로부터 인정을 받고 감히 건들면 안된다는 존재가 된 것도 아닙니다. 당연히 그럴만했지만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그것이 목적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야 하는 이유를 바로 나오는 살렘왕의 출현이 말해주고 있습니다. 아브람의 승리가 하나님의 손길임을 찬양합니다. 그러자 아브람은 당연한 일인듯 십일조를 멜기세덱에게 준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것의 주인되심을 고백한 것입니다.

이것은 모든 신자들에게도 약속된 이세상에서의 삶입니다. 나의 모습과 상태가 어떠한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세상에서의 싸움은 이미 결정된 것입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의 확증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로 인해 세상에서 어떠한 자리나 힘을 확보하지 않는 것입니다. 멜기세덱으로 인해 보인 것처럼 우리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주인되심을 고백하는 자들이기 때문입니다.

신자들은 세상에서 하나님의 약속을 확인하며 사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흔들리지 않고 주님만 의지하며 살기를 바랍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애틀주언약교회

SEATTLE COVENANT Church

425-586-0860

seattlecovenantchurch@gmail.com

17529 15th Ave NE
Shoreline, WA 98155

  • White Facebook Icon

@2017 by Seattle Covenan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