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22장

창세기 22장



제목: 친히 준비하시리라


[말씀읽기]

22:1 <이삭을 바치라고 명하시다> 이런 일이 있은 지 얼마 뒤에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시험해 보시려고, 그를 부르셨다. "아브라함아 !"하고 부르시니, 아브라함은 "예, 여기에 있습니다."하고 대답하였다.

22:2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너의 아들, 네가 사랑하는 외아들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거라. 내가 너에게 일러주는 산에서 그를 번제물로 바쳐라"

22:3 아브라함이 다음 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서 나귀의 등에 안장을 얹었다. 그는 두 종과 아들 이삭에게도 길을 떠날 준비를 시켰다. 번제에 쓸 장작을 다 쪼개어 가지고서, 그는 하나님이 그에게 말씀하신 그 곳으로 길을 떠났다.

22:4 사흘 만에 아브라함은 고개를 들어서 멀리 그 곳을 바라볼 수 있었다.

22:5 그는 자기 종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이 아이와 저리로 가서 예배를 드리고 너희에게로 함께 돌아올 터이니, 그 동안 너희는 나귀와 함께 여기에서 기다리고 있거라"


22:6 아브라함은 번제에 쓸 장작을 아들 이삭에게 지우고 자신은 불과 칼을 챙긴 다음에, 두 사람은 함께 걸었다.

22:7 이삭이 그의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말하였다. 그가 아버지 ! 하고 부르자, 아브라함이 얘야, 왜 그러느냐 ? 하고 대답하였다. 이삭이 물었다. 불과 장작은 여기에 있습니다만 번제로 바칠 어린 양은 어디에 있습니까 ?

22:8 아브라함이 대답하였다. "얘야, 번제로 바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손수 마련하여 주실 것이다." 두 사람이 함께 걸었다.

22:9 그들이 하나님이 말씀하신 그 곳에 이르러서 아브라함은 거기에 제단을 쌓고 제단 위에 장작을 벌려 놓았다. 그런 다음에 제 자식 이삭을 묶어서 제단 장작 위에 올려놓았다.

22:10 그는 손에 칼을 들고서 아들을 잡으려고 하였다.


22:11 그 때에 주의 천사가 하늘에서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하고 그를 불렀다. 아브라함이 대답하였다. "예, 여기 있습니다."

22:12 천사가 말하였다. "그 아이에게 손을 대지 말아라 ! 그 아이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아라 ! 네가 너의 아들, 너의 외아들까지도 나에게 아끼지 아니하니 네가 하나님 두려워하는 줄을 내가 이제 알았다."

22:13 아브라함이 고개를 들고 살펴보니 수풀 속에 숫양 한 마리가 있는데, 그 뿔이 수풀에 걸려 있었다. 가서 숫양을 잡아다가 아들 대신에 그것으로 번제를 드렸다.

22:14 이런 일이 있었으므로 아브라함이 그 곳 이름을 b) 여호와이레라고 하였다. 오늘날까지도 사람들은 c) "주의 산에서 준비될 것이다"는 말을 한다. (b. 아도나이 이레(주께서 준비하심). c. 또는 주께서 산에서 친히 보이신다)

22:15 주의 천사가 하늘에서 두 번째로 아브라함을 불러서


22:16 말하였다. "주의 말씀이다. 내가 친히 맹세한다. 네가 이렇게까지, 너의 아들, 너의 외아들까지 아끼지 않았으니,

22:17 내가 반드시 너에게 큰 복을 주며, 너의 자손이 크게 불어나서 하늘의 별처럼, 바닷가의 모래처럼 많아지게 하겠다. 너의 자손은 원수의 성을 차지할 것이다.

22:18 네가 나에게 복종하였으니 세상 모든 민족이 네 자손의 덕을 입어서, 복을 받게 될 것이다."

22:19 아브라함이 그의 종들에게로 돌아왔다. 그들은 브엘세바 쪽으로 길을 떠났다.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서 살았다.

22:20 <나홀의 자손> 이런 일이 있은 지 얼마 뒤에 아브라함은 밀가가 자식들을 낳았다는 말을 들었다. 밀가와 아브라함의 동생 나홀 사이에서 아들들이 태여났는데


22:21 맏아들은 우스이고, 그 아래로 부스와(아람의 아버지) 그므엘과

22:22 게셋과 하소와 빌다스와 아들랍과 브두엘과 같은 동생들이 태여났다.

22:23 브두엘은 리브가의 아버지이다. 이 여덟 형제는 아브라함의 동생 나홀과 그 아내 밀가 사이에서 태여났다.

22:24 나홀의 첩 르우마도 데바와 가함과 다하스와 마아가 등 네 형제를 낳았다.


[말씀묵상]

22장은 아브라함의 아들 이삭을 하나님께 바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것은 지금까지 아브라함을 부르시고 인도하신 궁극적인 이유라고 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죄악에 빠진 인간들을 구원하시려는 계획을 이루시기 위해 아브라함을 택하시고 지금까지 이끌어

오신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하나님의 약속과 그 약속에 대한 신실하신 성취였습니다. 반드시 내가 이루어 내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네 몸에서 날 씨를 약속하셨고 씨를 주시기까지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의 인간적인 것들을 계속 제거해 가셨던 것입니

다. 이 기간이 무려 25년이 지나야 했고 더 힘들었던 것은 그와 아내가 완전한 생산 기능을 잃는 지경까지 가야 했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이 전적으로 하나님의 성취하심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아브라함의 능력이나 잘남이 개입되어서는 안되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짐을 깨닫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오늘 본문도 이런 차원에서 일어난 시험입니다. 이삭이 어떻

게 주어진 것인지를 확인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물론 인간적인 면에서 본다면 아픔과 혼란이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본문에서 보여지는 아브라함의 모습을 보면 그런 모습은 그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는 이삭에 대한 분명한 뜻과 의미를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의 믿음을

시험하시기 위함이라고 했지만 그가 생각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하나님과의 관계가 무엇인지, 하나님께서 어떻게 일해 오셨는지를 너무도 분명하게 드러내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3일간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가서 제단을 쌓는 곳까지 갑니다. 드리려는 의지가 확실합니다. 도중에 이삭이 양에 대한 질문을 하지만 하나님께서 자기를 위해 친히 준비하신다고 대답합니다. 무슨 의미입니까? 이삭이 아닌 다른 것을 준비하신다는 말일까요?

다른 것에 대한 고백이 아니라 늘 하나님께서 자신의 뜻과 계획을 이루신 것처럼 이번에도 역시 그러하실 것이라는 고백을 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이삭이든 어떤 다른 것이든 문제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위해, 약속의 성취를 위해 인도하실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지금까지 아브라함을 인도하셔서 만들어내신 내용입니다. 그 마지막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오늘 본문입니다. 여호와이레는 바로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한 최종 고백입니다. 하나님께서 준비하신다는 것입니다. 이삭이라는 아들을 버림으로서 이 고백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모든 것이 끊어지고 나서야 하나님의 준비하심이 고백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모리아 산은 나중에 예루살렘 성전이 건축되는 곳이 됩니다. 제사가 드려지는 곳이지만 예수님께서는 이것을 헐고 다시 짓겠다고 하신 곳입니다. 인간이 준비한 제물이 드려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친히 준비하신 제물이 드려지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친히 제물이 되시고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입니다. 이것이 오늘 본문이 보여주고 있는 하나님께서 친히 준비하시리라는 여호와이레의 의미입니다.

아브라함의 이삭을 드리는 것은 그의 믿음이 뛰어나다는 모습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을 통해 이루실 계획이 무엇인지를 드러내시기 위해 보이신 사건입니다. 17절을 보면 약속을 다시 확인시키시는데 네 씨가 대적의 성문을 차지하리라고 하십니다.

전쟁에서 승리를 의미하는 말입니다. 당연히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성도, 교회의 승리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이루시겠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주권적 인도하심을 보여줍니다. 이런 신자의 모습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