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9장

창세기 29장


제목: 주되심(Lordship)


[말씀읽기]

29:1 <야곱이 라반의 집에 도착하다> 야곱이 줄곧 길을 걸어서 드디어 동방 사람들이 사는 땅에 이르렀다.

29:2 거기 들에 우물이 있는데 그 곁에 양 떼 세 무리가 엎드려 있는 것이 보였다. 그 곳은 목자들이 양 떼에게 물을 먹이는 우물인데 그 우물 아귀는 큰 돌로 늘 덮여 있어서,

29:3 양 떼가 다 모이면 목자들이 우물 아귀에서 그 돌을 굴려내어 양 떼에게 물을 먹이고, 다 먹인 다음에 다시 돌을 굴려서 우물 아귀를 덮고는 하였다.

29:4 야곱이 그 목자들에게 물었다. "여보십시오, 어디에서 오시는 길입니까 ?" 그들이 대답하였다. "우리는 하란에서 오는 길입니다."

29:5 야곱이 그들에게 또 물었다. "나홀이라는 분의 손자인 라반이라는 분을 아십니까 ?" 그들이 대답하였다. "아, 예, 우리는 그를 잘 압니다."


29:6 야곱이 또 그들에게 물었다. "그 분이 평안하게 지내십니까 ?" 그들이 대답하였다. "잘 삽니다. 아, 마침, 저기 그의 딸 라헬이 양 떼를 몰고 옵니다."

29:7 야곱이 말하였다. "아직 해가 한창인데 아직은 양떼가 모일 때가 아닌 것 같은데, 양 떼에게 물을 먹이고, 다시 풀을 뜯기러 나가야 하지 않습니까 ?"

29:8 그들이 대답하였다. "그렇지 않습니다. 양 떼가 다 모일 때까지 기다렸다가 양 떼가 다 모이면 우물 아귀의 돌을 굴려내고서 양 떼에게 물을 먹입니다."

29:9 야곱이 목자들과 말하고 있는 사이에 라헬이 아버지의 양 떼를 이끌고 왔다. 라헬은 양 떼를 치는 목동이었다.

29:10 야곱이 외삼촌 라반의 딸 라헬과 그가 치는 양 떼를 보고는 우물 아귀에서 돌을 굴려내어 외삼촌의 양 떼에게 물을 먹였다.


29:11 그러고 나서 야곱은 라헬에게 입을 맞추고, 기쁜 나머지 큰소리로 울면서

29:12 라헬의 아버지가 자기의 외삼촌이라는 것과, 자기가 리브가의 아들이라는 것을 라헬에게 말하였다. 라헬이 달려가서 아버지에게 이 사실을 말하였다.

29:13 라반은 누이의 아들 야곱이 왔다는 말을 듣고서 그를 만나러 곧장 달려와, 그를 보자 마자 껴안고서 입을 맞추고 자기 집으로 데리고 갔다. 야곱은 지금까지 있었던 일들을 라반에게 다 말하였다.

29:14 말을 듣고 난 라반은 야곱에게 말하였다. "너는 나와 한 피붙이이다." <야곱이 라반의 집안일을 하다> 야곱이 한 달을 라반의 집에 머물러 있을 때에,

29:15 라반이 그에게 말하였다. "네가 나의 조카이긴 하다만, 나의 일을 거저 할 수는 없지 않느냐 ? 너에게 어떻게 보수를 주면 좋을지 너의 말을 좀 들어 보자."


29:16 라반에게는 두 딸이 있었다. 맏딸의 이름은 레아이고, 둘째 딸의 이름은 라헬이다.

29:17 레아는 눈매가 부드러었으며, 라헬은 몸매가 아름답고 용모가 예뻤다.

29:18 야곱은 라헬을 더 사랑하였다. 그래서 그는 "제가 칠년 동안 외삼촌 일을 해드릴 터이니, 그 때에 가서 외삼촌의 작은 딸 라헬과 결혼하게 해주십시오."하고 말하였다.

29:19 그러자 라반이 말하였다. "그 아이를 다른 사람과 짝지어 주는 것보다, 너에게 짝지어 주는 것이 더 낫겠다. 그러면 여기서 나와 함께 살자."

29:20 야곱은 라헬을 아내로 맞으려고 칠 년 동안이나 일을 하였지만 라헬을 사랑하기 때문에, 칠 년이라는 세월을 며칠같이 느꼈다.


29:21 칠 년이 지난 뒤에, 야곱이 라반에게 말하였다. "약속한 기한이 다 되었습니다. 이제 장가를 들게 해주십시오. 라헬과 결혼하겠습니다."

29:22 라반이 그 고장 사람들을 다 청해 놓고 잔치를 베풀었다.

29:23 밤이 되었을 때에, 라반은 큰 딸 레아를 데려다가 신방으로 들여보냈는데 야곱은 그것도 모르고 레아와 동침하였다.

29:24 라반은 여종 실바를 자기 딸 레아에게 몸종으로 주었다.

29:25 아침이 되어서 야곱이 눈을 떠보니, 레아가 아닌가 ! 야곱이 라반에게 말하였다. "외삼촌께서 저에게 이러실 수가 있습니까 ? 제가 그동안 라헬에게 장가를 들려고 외삼촌 일을 해 드린 것이 아닙니까 ? 외삼촌께서 왜 저를 속이셨습니까 ?"


29:26 라반이 대답하였다. "큰 딸을 두고서 작은 딸부터 시집 보내는 것은 이 고장의 법이 아닐세.

29:27 그러니 이레 동안 초례 기간을 채우게. 그런 다음에 작은 아이도 자네에게 주겠네. 그 대신에 자네는 또 칠 년 동안 내가 맡기는 일을 해야 하네."

29:28 야곱은 그렇게 하였다. 그가 레아와 이레 동안 지내고 나니, 라반은 자기 딸 라헬을 그에게 아내로 주었다.

29:29 라반은 여종 빌하를 자기 딸 라헬에게 몸종으로 주었다.

29:30 야곱이 라헬과 동침하였다. 야곱은 레아보다 라헬을 더 사랑하였다. 그는 또 다시 칠 년 동안 라반의 일을 하였다.


29:31 <야곱에게 아들들이 생기다> 주께서는 레아가 남편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것을 보시고, 레아의 태를 열어 주셨다. 라헬은 임신을 하지 못하였으나,

29:32 레아는 마침내 임신을 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는 속으로 "주께서 나의 고통을 살피시고 나에게 아들을 주셨구나. 이제는 남편도 나를 사랑하겠지."하면서 아기 이름을 a) 르우벤이라고 하였다. (a. 그가 나의 비참한 처지를 보셨다. 또는 보아라 아들이다 !)

29:33 그가 또 임신을 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는 속으로 "주께서 내가 남편의 사랑을 받지 못하여 하소연하는 소리를 b) 들으시고 이렇게 또 아들을 주셨구나."하면서 아이 이름을 시므온이라고 하였다. (b. 히> 샤마)

29:34 그가 또 임신을 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는 속으로 "내가 아들을 셋이나 낳았으니 이제는 남편도 별 수 없이 나에게 c) 단단히 매이겠지."하면서 아이 이름을 레위라고 하였다. (c. 히> 라와)

29:35 그가 또 임신을 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는 속으로 "이제야말로 내가 주를 d) 찬양하겠다."하면서 아이 이름을 유다라고 하였다. 레아의 출산이 그쳤다. (d. 히> 오다)


[말씀묵상]

죽음의 위협을 피해 도망 나온 야곱은 하나님의 함께 하심에 대한 약속, 아브라함의 약속을 이루시겠다는 확신을 가지고 외삼촌 집에 도착하게 됩니다. 우물가에서 외삼촌인 라반의 딸 라헬을 만나게 되어 외삼촌 집으로 가서 라헬과 언니 레아를 아내로 맞이하게

되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대한 은혜를 깨닫게 합니다. 77세까지 아무런 희망도 없이 살던 자를 사기로 도망자 처지가 된 상황 속에서 친히 찾아 오셔서 약속을 확인시키시고 함께 하시겠다는 말씀을 하셔서 자신의 모습과 자격에 따르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깨닫도록 하신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은혜에 야곱은 당연히 무릎을 꿇고 그의 인생을 맡겨야 할 것입니다.

모든 신자들의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십자가의 사랑을 통하여 드러내시고 확인해주신 은혜와 긍휼에 대해 자신의 모습을 깨달아야 할 것이고 자기 중심적 삶을 내려 놓고 주님의 인도하심에 붙잡혀 살아야 할 것입니다.

외삼촌 집으로 온 야곱은 함께 생활하면서 아내를 얻게 됩니다. 실제로 아내를 얻기 위해 보냄을 받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라헬을 만나며 자녀를 얻게 되는 과정들은 분명 하나님의 인도하심임을 보게 됩니다. 야곱을 통하여 이루실 약속이 성취되기 위해서입니다. 그래서 주변의 환경들, 사람들이 그 약속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그랬고 이삭이 그랬습니다. 모두가 다 하나님의 약속이 이루어지는 환경으로 인도되었습니다. 비록 야곱이 처참한 종과 같은 상황으로 쫓겨왔고 사기당하는 일이 계속되었지만 그곳에서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었음을 보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야곱으로 인하여 그 약속의 은혜 안으로 초대되는 사람들이 생긴 것입니다. 당사자는 고생 고생하는데, 속임을 당하고 자기 살 궁리를 하면서 살고 있지만 그 상황 속에서 만들어지는 약속의 내용들을 보게 됩니다.

21절 이후에 아내들을 맞이하게 되는데 그들로부터 자녀들이 출생하고 있습니다. 마치 자신들의 우위를 점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인간적 욕심들을 채우고 있는데 12지파가 생성되고 있는 것입니다. 야곱도 그의 아내들도 전혀 하나님의 약속을 생각하며 살지 않

습니다. 서로 경쟁적인 모습만 보일 뿐입니다. 이들로부터 보여지는 것들은 야곱의 재산이 불어나는 것, 자녀들이 출생하는 것입니다. 잘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들이 만들어낸 것이 전혀 가치없는 것들임을 깨닫도록 하시는 것이 야곱의 생애입니다. 신자 모두의 이야기입니다. 그를 중심으로 일어나는 일들이 신자를 이끌어 가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임을 보여 줍니다. 자신의 욕심과 야망을 철저히 깨뜨리시

고 오로지 주의 은혜와 긍휼에 매달려 사는 자임을 확인하게 하시는 것입니다.

오늘도 삶의 현장에서 확인되는 주되심(Lordship)의 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애틀주언약교회

SEATTLE COVENANT Church

425-586-0860

seattlecovenantchurch@gmail.com

17529 15th Ave NE
Shoreline, WA 98155

  • White Facebook Icon

@2017 by Seattle Covenan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