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8장

창세기 48장



제목: 나를 지배하는 것


[말씀읽기]

48:1 <야곱이 에브라임과 므낫세를 축복하다> 이런 일이 있은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요셉은 아버지의 병환 소식을 들었다. 요셉은 두 아들 므낫세와 에브라임을 데리고, 아버지를 뵈러 갔다.

48:2 야곱 곧 이스라엘은 자기의 아들 요셉이 왔다는 말을 듣고서 기력을 다하여 침상에서 일어나 앉았다.

48:3 야곱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a) 전능하신 하나님이 가나안 땅 루스에서 나에게 나타나셔서 거기에서 나에게 복을 허락하시면서, (a. 히> 엘 샤다이)

48:4 나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너에게 수많은 자손을 주고, 그 수가 불어나게 하겠다. 내가 너에게서 여러 백성이 나오게 하고, 이 땅을 너의 자손에게 주어서, 영원한 소유가 되게 하겠다. 하셨다.

48:5 내가 너를 보려고 여기 이집트로 오기 전에 네가 이집트 땅에서 낳은 두 아이는 내가 앞은 아들로 삼고 싶다. 르우벤과 시므온이 나의 아들이듯이 에브라임과 므낫세도 나의 아들로 한다.


48:6 이 두 아이 다음에 낳은 자식들은 너의 아들이다. 이 두 아이는 형들과 함께 유산을 상속받게 할 것이다.

48:7 내가 밧단을 떠나서 고향으로 돌아올 때에 슬프게도 너의 어머니 라헬이 가나안 땅에 다 와서, 조금만 더 가면 에브랏에 이를 것인데, 그만 길에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나는 너의 어머니를 에브랏 곧 베들레헴으로 가는 길 옆에 묻었다."

48:8 이스라엘이 요셉의 아들들을 보면서 물었다. "이 아이들이 누구냐 ?"

48:9 요셉이 자기 아버지에게 대답하였다. "이 아이들은 여기에서 하나님이 저에게 주신 자식들입니다." 이스라엘이 말하였다. "아이들을 나에게로 가까이 데리고 오너라. 내가 아이들에게 축복하겠다."

48:10 이스라엘은 나이가 많았으므로 눈이 어두워서 앞을 볼 수 없었다. 요셉이 두 아들을 아버지에게로 이끌고 가니, 야곱이 그들에게 입을 맞추고 끌어안았다.


48:11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내가 너의 얼굴을 다시 볼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하였는데, 이제 하나님은 내가 너의 자식들까지 볼 수 있도록 허락하셨구나."

48:12 요셉은 이스라엘의 무릎 사이에서 두 아이들을 물러나게 하고 땅에 얼굴을 대고, 엎드려서 절을 하였다.

48:13 그런 다음에 요셉은 두 아이를 데려다가 오른손으로 에브라임을 이끌어서 이스라엘의 왼쪽에 서게 하고, 왼손으로 므낫세를 이끌어서 이스라엘의 오른쪽에 서게 하였다.

48:14 그런데 이스라엘은 에브라임이 작은 아들인데도 그의 오른손을 에브라임의 머리 위에 얹고, 므낫세는 맏아들인데도 그의 왼손을 므낫세의 머리 위에 얹었다. 야곱이 그의 팔을 엇갈리게 내민 것이다.

48:15 야곱이 요셉을 축복하였다. "나의 할아버지 아브라함과 아버지 이삭을 보살펴 주신 하나님, 내가 태어난 날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나의 목자가 되어주신 하나님,


48:16 온갖 어려움에서 나를 건져 주신 천사께서 이 아이들에게 복을 내려 주시기를 빕니다. 나의 이름과 할아버지의 이름 아브라함과 아버지의 이름 이삭이 이 아이들에게서 살아 있게 하여 주시기를 빕니다. 이 아이들의 자손이 이 땅에서 크게 불어나게 하여 주시기를 빕니다."

48:17 요셉은 아버지가 오른손을 에브라임의 머리 위에 얹은 것을 보고서, 못마땅하게 여겼다. 요셉은 아버지의 오른손을 에브라임의 머리에서 므낫세의 머리로 옮기려고 아버지의 오른손을 잡고 말하였다.

48:18 "아닙니다, 아버지 ! 이 아이가 맏아들입니다. 아버지의 오른손을 큰 아이의 머리에 얹으셔야 합니다."

48:19 그러나 그의 아버지는 거절하면서 대답하였다. "나도 안다. 내 아들아 ! 나도 안다. 므낫세가 한 겨레를 이루고 크게 되겠지만 그 아우가 형보다 더 크게 되고, 아우의 자손에게서 여러 겨레가 갈라져 나올 것이다."

48:20 그 날, 야곱은 이렇게 그들을 축복하였다. "이스라엘 백성이 너희의 이름으로 축복할 것이니 하나님이 너를 에브라임과 같고, 므낫세와 같게 하시기를 빈다고 할 것이다." 이렇게 야곱은 에브라임을 므낫세보다 앞세웠다.


48:21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나는 곧 죽는다. 그러나 하나님이 너희와 함께 계시고, 너희를 조상들의 땅으로 돌아가게 하실 것이다.

48:22 그리고 네 형제들 위에 군림할 너에게는 세겜을 더 준다. 세겜은 내가 칼과 활로 아모리 사람의 손에서 빼앗은 것이다.


[말씀묵상]

본문은 야곱이 요셉의 아들들에게 축복을 하는 장면입니다. 야곱이 병이 들었고 요셉과 그 두 아들이 함께 왔는데 이 때 야곱은 벧엘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약속을 받은 이야기를 합니다. 그리고는 좀 특이한 말을 합니다. 네 두 아들이 내것이라고 하며 르우벤과 시므온처럼 나의 유산을 받는 자들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면서 두 아들에게 축복을 하는데 오른손으로는 차남인 에브라임에게, 왼손으로는 장남인 므낫세에게 어긋맞게 얹고 기도를 했습니다. 요셉이 잘못되었다고 하자 야곱은 나도 안다 내 아들아 그의 아우가 그보다 큰 자가 되리라고 하면서 에브라임을 므낫세

보다 앞세우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러한 야곱의 모습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 내용입니다. 지금까지 야곱의 생애는 세상의 모든 것을 얻으려고 애를 쓰며 살아왔던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에 그가 가진 모든 것을 빼앗기며 자신의 능력과 힘으로 살아왔던 것이 얼마나 허무한 것인지를 드러

내었던 것입니다. 그 대신에 자신을 움직이고 만들어 온 것은 오직 하나님의 인도와 계획, 약속의 성취임을 확인하게 된 것입니다. 비록 지금 잃었던 아들 요셉이 애굽의 주가 되어 있지만 이것도 자신이 믿고 살아야 할 근거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애굽에 장사하지 말고 자신을 가나안에 묻어달라는 유언은 자신의 삶이 하나님의 약속으로 만들어지고 이루어진 삶임을 확증하는 것입니다.

세상에서의 성공과 출세가 그에게는 전혀 무가치한 것이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정말 아들 요셉을 통하여 온 가족이 한 자리 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러한 것에 대해 얼마든지 내려놓고 포기할 수 있는 야곱이 되었던 것입니다. 자신뿐만 아니라 후손이 결국

은 하나님의 약속에 의해 가나안으로 되돌아가게 될 것을 그는 확신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특별한 표현이 나옵니다. 요셉과 아들들이 오자 누워있던 야곱이 일어나 침상에 앉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들들에게 축복하였는데 히11:21 믿음으로 야곱은 죽을 때에 요셉의 각 아들에게 축복하고 그 지팡이 머리에 의지하여 경배하였다고 보

고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기력이 쇠하여 침상에 앉아서도 지팡이를 의지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 지팡이를 의지하고 하나님을 경배하였다는 말은 분명 노쇠하여 짚었던 것이 아닌 특별한 것임을 말하는 것입니다. 당연히 얍복강가에서 허벅지 뼈를 다치고 난 후부터 집고

다닌 지팡이를 말합니다. 그것을 의지하여 하나님을 경배한 것입니다.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으로 살아가는 존재인지, 나를 이끄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시켜준 사건을 의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야곱은 결코 세상의 기준으로 사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님을 확신했던 것입니다. 그 기준에 의해 요셉의 아들들에게 손을 어긋맞게 올리고 축복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요셉이 또한 허물어야 할 너무도 중요한 기준이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차자의 복이 자신에게도 있었음을 깨달은 결과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렇게 야곱은 말년에 분명한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약속의 성취를 깨달았고 그 기준에 따라 나머지 아들들에게 축복을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세상의 기준과 가치를 빼앗기고 포기되어질 때 얻게 되는 하나님의 약속된 복들임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에

게 남아있는 것이 무엇입니까? 세상의 가치와 하나님의 약속 중에서 나를 지배하는 것은 어떤 것입니까?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