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17장

출애굽기 17장

제목: 맛사, 여호와닛시


[말씀읽기]

17:1 <바위에서 물이 솟다.(민20:1-13)>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은 신 광야를 떠나서, 주의 명령대로 진을 옮겨 가면서, 이동하였다. 그들은 르비딤에 진을 쳤는데 거기에는 백성이 마실 물이 없었다.

17:2 백성이 모세에게 마실 물을 달라고 대들었다. 이에 모세가 "너희가 어찌하여 나에게 대드느냐 ? 어찌하여 주님을 시험하느냐 ?"하고 책망하였다.

17:3 그러나 거기에 있는 백성은 몹시 목이 말라서 모세를 원망하며, 모세가 왜 그들을 이집트에서 데려왔느냐고, 그들과 그들의 자식들과 그들이 먹이는 집짐승들을 목말라 죽게 할 작정이냐고 하면서 대들었다.

17:4 모세가 주께 부르짖었다. "이 백성을 제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 ? 그들은 지금이라도 곧 저를 돌로 쳐서 죽이려고 합니다."

17:5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장로들을 데리고 이 백성들 보다 앞서서 가거라. 그리고 나일 강을 친 그 지팡이를 손에 들고 가거라.


17:6 이제 내가 저기 호렙 산 바위 위에서 너의 앞에 서겠으니, 너는 그 바위를 쳐라. 그러면 거기에서 이 백성이 마실 물이 터져 나올 것이다." 모세가 이스라엘 장로들이 보는 앞에서 하나님이 시키신 대로 하였다.

17:7 이스라엘 자손이 거기에서 주께 대들었다고 해서, 사람들은 그 곳의 이름을 a) 므리바라고도 하고, 또 거기에서 "주께서 우리 가운데 계시는가, 안계시는가 ?"하면서 주를 시험하였다고 해서 그 곳의 이름을 b) 맛사라고도 한다. (a. 다툼. b. 시험함)

17:8 <아말렉 사람들과 싸우다> 그 때에 아말렉 사람들이 몰려와서 르비딤에 있는 이스라엘 사람을 공격하였다.

17:9 모세가 여호수아에게 말하였다. "장정들을 뽑아서 아말렉과 싸우러 나가거라. 내일 내가 하나님의 지팡이를 손에 들고, 산꼭대기에 서 있겠다."

17:10 여호수아는 모세가 그에게 말한 대로 아말렉과 싸우러 나가고, 모세와 아론과 훌은 언덕 위로 올라갔다.


17:11 모세가 그의 팔을 들면, 이스라엘이 더욱 우세하고, 그가 팔을 내리면, 아말렉이 더욱 우세하였다.

17:12 모세가 피곤하여 팔을 들고 있을 수 없게 되니, 아론과 훌이 돌을 가져 와서 모세를 앉게 하고, 그들이 각각 그 양쪽에 서서 그의 팔을 붙들어 올렸다. 해가 질 때까지 그가 팔을 내리지 않았다.

17:13 이렇게 해서 여호수아는 아말렉과 그 백성을 칼로 무찔렀다.

17:14 그 때에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오늘의 승리를 책에 기록하여서 사람들이 잊지 않도록 하고, 여호수아에게는 내가 아말렉을 이 세상에서 완전히 없애서 아무도 아말렉을 기억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한 나의 결심을 일러주어라."

17:15 모세는 거기에 제단을 쌓고 그 곳 이름을 c) 여호와닛시 라 하고, (c. 히>아도나이 닛시(주님은 나의 깃발))


17:16 d) "주의 깃발을 높이 들어라. 주께서 대대로 아말렉과 싸우실 것이다."하고 외쳤다. (d. 또는 한 손이 주의 보좌 위에 있으니, 또는 주의 보좌를 치려고 손이 들렸으니. 히브리어 본문이 불확실함)


[말씀묵상]

17장에서도 물이 없어서 이스라엘이 불평하며 모세와 다툰 사건이 나옵니다. 광야라는 환경에서 일어나는 일상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매번 수많은 사람들이 먹을 수 있는 우물이나 시내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모세는 어찌하여 나와 싸우느냐, 어찌하여 여호와를 시험하느냐고 책망합니다. 신앙적인 결핍과 신뢰의 부족을 꼬집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백성들의 언사가 심히 불신앙적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3절에 보면 어찌하여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해 내어서 목말라 죽게 하느냐는 말을 합니다. 모든 이유가 애굽으로부터 나왔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자신들의 상황과 신분과 모습이 어떻게 변화되었는지를 전혀 깨닫지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구원을 받아 모든 환경이 바뀌었습니다. 다스리는 자가 바뀌었고 지금 존재하고 있는 근거도 바뀌었습니다. 바로에서 여호와 하나님으로, 애굽의 종노릇으로부터 완전한 자유자로, 어느 누구도 그들에게 구속하지 않는 상태로 이들이 바뀌었지만 불평 불만의 내용을 보면 애굽에서 살던 상황이 늘 기준이 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 때가 더 나았다, 더 좋았다, 더 만족했다는 식의 불만을 늘어 놓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은 이스라엘 백성만의 모습은 아닙니다. 하나님을 믿는 구원받은 신자들조차 이러한 불만과 불신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살아야 하는지, 살게 되었는지를 생각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애굽의 영향, 세상의 가치관, 죄의 본성을 벗어나는 것이 쉽지 않음을 보여줍니다.

그런데 17장에서 중요한 점이 있습니다. 1절을 보면 노정대로 행하여 르비딤에 진을 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진을 치도록 하셨는데 그곳에 물이 없었다는 말입니다. 물론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로 하여금 더욱 하나님을 신뢰하도록 하시는 과정입니다. 결국 하나님께서는 반석을 치도록 하셔서 물을 내게 하셨습니다. 아시다시피 이 반석은 고전10:4절에서 그리스도시라고 증언합니다. 이들의 불신과 패역함에 대해 그리스도깨서 고난을 받으시고 생수를 주신 것입니다.

8절 이후 아말렉이라는 민족이 나타나 이스라엘과 전쟁을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에 모세는 여호수아에게 전쟁을 맞기고 자신은 아론과 훌과 함께 산 꼭대기에 가서 손을 들면 이기고 내리면 지는 상황에서 아론과 훌이 손을 붙들어 올려 승리하게 된 이야기입니다. 그것을 기념하여 제단을 쌓고 여호와닛시, 여호와께서 아말렉과 더불어 대대로 싸우리라는 고백을 합니다.

이 사건의 의미는 이스라엘의 여정 속에서 결코 어떠한 외부적 사탄의 공격으로부터 하나님께서 막아 주시고 승리하도록 하시겠다는 약속의 증표로 주신 사건입니다. 14절대로 내가 아말렉을 없이하여 천하에서 기억도 못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싸우시고 이기도록 하신다는 사실을 확인토록 하신 것입니다. 여호수아도, 모세도 아닌 오직 하나님께서 너희들을 책임지신다는 사실을 고백하게 하신 것입니다.

모든 상황, 공격들이 있지만 오직 구원자 주님을 의지하라는 말씀을 하시는 것입니다.

나에게 있는 모든 상황 속에서 주님을 의지하는, 주님이 주시는 생명으로 사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