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4장

출애굽기 34장



제목: 은혜와 긍휼로 사는 삶


[말씀읽기]

34:1 <두 번째 돌판;신10:1-5>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돌판 두 개를 처음 것과 같이 깍아라. 그러면, 네가 깨뜨려 버린 처음 돌판 위에 쓴 그 말을, 내가 새 돌판에 다시 새겨 주겠다.

34:2 너는 그것을 내일 아침까지 준비해서, 아침에 일찍 시내 산으로 올라와서, 이 산 꼭대기에서 나를 기다리고 서 있거라.

34:3 그러나 아무도 너와 함께 올라와서는 안 된다. 이 산의 어디에도 사람이 보여서는 안 된다. 산기슭에서 양과 소에게 풀을 뜯기고 있어도 안 된다."

34:4 모세는 주께서 그에게 명하신 대로, 돌판 두 개를 처음 것과 같이 깍았다. 이튿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그는 두 돌판을 손에 들고 시내 산으로 올라갔다.

34:5 그 때에 주께서 구름에 싸여 내려오셔서, 그와 함께 거기에 서서, 거룩한 이름 주를 선포하셨다.


34:6 주께서 모세의 앞으로 지나가시면서 선포하셨다. "주, 나 주는 자비롭고 은혜로우며, 노하기를 더디하고, 한결같은 사랑과 진실이 풍성한 하나님이다.

34:7 수천 대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베풀며, 악과 허물과 죄를 용서하는 하나님이다. 그러나 나는 죄를 벌하지 않은 채 그냥 넘기지는 아니한다. 아버지가 죄를 지으면, 본인에게 뿐만 아니라 삼사 대 자손에게까지 벌을 내린다."

34:8 모세가 급히 땅에 엎드려서 경배하며

34:9 아뢰었다. "주님, 주께서 저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것이 사실이면, 주께서는 우리와 함께 가 주시기 바랍니다. 이 백성이 고집이 센 백성인 것은 사실이나, 주께서 우리의 악과 우리의 죄를 용서해 주시고, 우리를 주의 소유로 삼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34:10 <다시 언약을 맺으시다;출23:14-19,신7:1-5,16:1-7> 주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이제 너희와 언약을 세운다. 내가 너희 모든 백성 앞에서 이 세상 어느 민족들 가운데서도 이루어진 적이 없는 놀라운 일을 하여 보일 것이다. 너희 주변에 사는 모든 백성이, 나 주가 너희에게 하여 주는 그 일이 얼마나 두려운 일인지를 보게 될 것이다.


34:11 너희는 내가 오늘 너희에게 명하는 것을 삼가 지키도록 하여라. 내가 이제 너희 앞에서 아모리 사람과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을 쫓아내겠다.

34:12 너희는 삼가, 너희가 들어가는 땅에 사는 사람들과 언약을 세우지 않도록 하여라. 그들과 언약을 세우면, 그것이 너희에게 올무가 될 것이다.

34:13 그러니, 너희는 그들의 제단을 허물고, 그들의 석상을 부수고, 그들의 아세라 목상을 찍어 버려라.

34:14 너희는 다른 신에게 절을 하여서는 안 된다. 나 주는 질투라는 이름을 가진, 질투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34:15 너희는 그 땅에 사는 사람들과 언약을 세우지 말아라. 언약이라도 세웠다가, 그들이 자기들의 신들을 음란하게 따르며, 그 신들에게 제사를 드리면서 너희를 초대하면, 너희가 그 초대를 거절하지 못하고, 그리로 가서 그 제물을 먹지 않겠느냐 ?


34:16 또 너희가 너희 아들들을 그들의 딸들과 결혼시키면, 그들의 딸들은 저희 신들을 음란하게 따르면서 너희의 아들들을 꾀어 자기들처럼 음란하게 그 신들을 따르게 만들 것이다.

34:17 너희는 신상을 부어 만들지 못한다.

34:18 너희는 무교절을 지켜야 한다. 내가 너희에게 명한 대로, 아빕월의 정한 때에, 이레 동안 누룩을 넣지 않은 빵을 먹어라. 이것은, 너희가 아빕월에 이집트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34:19 태를 처음 열고 나온 것은 모두 나의 것이다. 너희 집짐승 가운데 처음 난 수컷은 소의 맏베이든지, 양의 맏이든지, 모두 나의 것이다.

34:20 나귀의 맏배는 어린 양을 대신 바쳐서 대속하게 해야 한다. 그렇게 대속하지 않으려거든, 그 목을 부러뜨려야 한다. 너희 아들들 가운데 맏아들도 모두 대속해야 한다. 그리고 아무도 내 앞에 빈 손으로 나와서는 안 된다.


34:21 너희는 엿새 동안 일을 하고, 이렛날에는 쉬어야 한다. 밭갈이하는 철이나, 거두어 들이는 철에도 쉬어야 한다.

34:22 너희는 밀을 처음 거두어들일 때에는 칠칠절을 지키고, a) 한 해가 끝날 때에는 수장절을 지켜야 한다. (a. 또는 가을에는)

34:23 너희 가운데 남자들은 모두 한 해에 세 번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주 앞에 나와야 한다.

34:24 내가 뭇 민족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고, 너희의 영토를 넓혀 주겠다. 너희가 한 해에 세 번, 주 너희의 하나님을 뵈려고 올라올 때에, 아무도 너희의 땅을 점령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34:25 너희는 나에게 바치는 희생제물의 피를, 누룩을 넣은 빵과 함께 바치지 말아라. 유월절 제물은 이튿날 아침까지 남겨 두어서는 안 된다.


34:26 너희는 너희 땅에서 난 첫 열매 가운데서 제일 좋은 것을 주 너희의 하나님의 집으로 가져 오너라. 너희는 새끼 염소를 그 어미의 젖으로 삶아서는 안된다."

34:27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 말을 기록하여라. 내가 이 말을 기초로 해서 너와 이스라엘과 언약을 세웠기 때문이다."

34:28 모세는 거기서 주와 함께 밤낮 사십 일을 지내면서, 빵도 먹지 않고, 물도 마시지 않고, 언약의 말씀, 곧 십계명을 판에 기록하였다.

34:29 <모세가 시내 산에서 내려오다> 모세가 두 증거판을 손에 들고 시내 산에서 내려왔다. 그가 산에서 내려올 때에, 그의 얼굴에서는 빛이 났다. 주와 함께 말씀을 나누었으므로 얼굴에서 그렇게 빛이 났으나, 모세 자신은 전혀 알지 못하였다.

34:30 아론과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이 모세를 보니, 모세 얼굴의 살결이 빛나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그에게로 가까이 가기를 두려워하였으나,


34:31 모세가 그들을 부르자, 아론과 회중의 지도자들이 모두 그에게로 가까이 갔다. 모세가 먼저 그들에게 말을 거니,

34:32 그 때에야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그에게로 가까이 갔다. 모세는 주께서 시내 산에서 자기에게 말씀하신 모든 것을 그들에게 명하였다.

34:33 모세는 그들에게 하던 말을 다 마치자, 자기의 얼굴을 수건으로 가렸다.

34:34 그러나 모세는 주 앞으로 들어가서 주와 함께 말할 때에는 수건을 벗고, 나올 때까지는 쓰지 않았다. 나와서, 주께서 명하신 것을 이스라엘 자손에게 전할 때에는,

34:35 이스라엘 자손이 자기의 얼굴에서 빛이 나는 것을 보게 되므로, 모세는 주와 함께 이야기하러 들어갈 때까지는 다시 자기의 얼굴을 수건으로 가렸다.


[말씀묵상]

하나님과의 만남을 위해 모세가 돌판을 만들어서 다시 시내산으로 올라갑니다. 다시 언약을 세우기 위함입니다. 하나님께서 강림하사 여호와의 이름을 선포하시는데 여호와라 여호와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라고 하실 때 모세가 급히 땅에 엎드려 경배하며 간구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지금 모세는 하나님 앞에서 이스라엘을 대표하여 서 있는 자입니다. 당연히 죽어 마땅한 자들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어떠하신 분인지를 선포하시자 그 은혜와 긍휼하심을 입는 것만이 살길임을 깨닫고 구하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은 죄인들에게 그의 은혜와 긍휼이 베풀어질 때입니다. 그리고 약속하신 것이 그들에게 이루어질 때입니다. 모세의 간구대로 하나님께서는 은혜를 베푸십니다. 그리고 약속을 이행하실 것이라고 확인해 주십니다. 우상을 섬기지 말고 따르지말 것을 명하십니다.

문제는 이러한 일이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일어났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만 의지하지 않습니다. 세상을 좇고 우상을 섬깁니다. 결국 하나님의 심판을 자초하게 됩니다. 약속되었던 3-4대의 보응이 있게 됩니다. 물론 가나안 족속들의 진멸됨과는 분명 다른 심판입니다. 진멸의 심판이 아니라 약속을 이루게 하는 심판입니다. 깨닫게 하고 돌아오도록 하는 하나님의 일하심입니다. 약속을 가진 자, 하나님께서 그의 사심을 두고 맹세하여 인자하심으로 약속의 대상이 된 자에게 행하시는 역사입니다.

이것이 바로 죄인들을 위해 가지고 계신 하나님의 뜻이며 일하심입니다. 오직 은혜와 긍휼만이 그의 약속된 백성들을 향하여 가지고 계신 내용입니다. 범죄한 백성들을 계속해서 심판과 긍휼을 행하시면서 약속하신 것을 성취해 가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완성될 때까지 하나님의 백성들은 이러한 사실을 깨닫고 확인하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 구원자이심, 인자를 천대까지 베푸심을 고백하게 하실 것입니다.

이 고백의 훈련으로 절기를 지키며 깨닫도록 하십니다. 하나님을 섬김은 삶 속에서 확인하는 수단이 있어야 합니다. 나의 모습, 자세, 마음, 결단 등이 지금 어떻게 만들어지고 진행되어가고 있는지를 보도록 하신 것입니다. 그래서 1년에 3번 하나님 앞에 보이라고 명령하십니다.

세 절기를 주셨지만 이 과정을 통하여 하나님으로부터 모든 것이 주어지고 있고 내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임을 고백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나의 의, 능력, 업적 등이 아니라 전부가 하나님의 소유이며 나 자체가 주께 속한 것임을 깨닫게 하시는 것입니다. 말씀을 순종한다는 것은 말씀이 나를 주장한다는 말입니다. 내가 나를 만들지 않겠다는 표시입니다. 그래서 절기 때마다 포기와 희생과 헌신을 요구하심을 보게 됩니다.

지금 우리가 예배를 드림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 나아오는 가시적인 고백인데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은혜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나의 어떠한 것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오직 그의 죽으심, 부활, 구원, 은혜 만이 나의 삶의 전부임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은혜로 사는 자임을 감사하기 바랍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