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35장

출애굽기 35장



제목: 성전으로 부름받은 자들


[말씀읽기]

35:1 <안식일 규례> 모세는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을 모아 놓고 말하였다. "주께서 너희에게 실천하라고 명하신 말씀은 이러하다.

35:2 엿새 동안은 일을 해야 한다. 그러나 이렛날은 너희에게 거룩한 날, 곧 주께 바친 완전히 쉬는 안식일이므로, 그 날에 일을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사형에 처해야 한다.

35:3 안식일에는 너희가 사는 어디에서도 불을 피워서는 안 된다."

35:4 <성막 자재의 헌납;출25:1-9>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에게 말하였다. "이것은 주께서 내리신 명령이다.

35:5 너희는 각자의 소유 가운데서 주께 바칠 예물을 가져 오너라. 곧 금과 은과 동과


35:6 청색 실과 자주색 실과 홍색 실과 가는 모시 실과 염소 털과,

35:7 붉게 물들인 숫양 가죽과 돌고래 가죽과, 아카시아 나무와,

35:8 등잔용 기름과 예식용 기름에 넣는 향품과 분향할 향에 넣는 향품과,

35:9 에봇과 가슴받이에 박을 홍옥수와 그 밖의 보석들이다."

35:10 <회막 기구들;출39:32-43> "너희 가운데 기술 있는 사람은 모두 와서, 주께서 명하신 모든 것을 만들어라.


35:11 만들 것은 성막과 그 덮개와 그 윗덮개와, 갈고리와 널빤지와 가로다지와 기둥과 밑받침과,

35:12 증거궤와 그것에 딸린 채와 속죄판과 그것을 가릴 휘장과,

35:13 상과 상을 옮기는 데 쓸 채와 그 밖의 모든 기구와 상에 차려 놓을 빵과,

35:14 불을 켤 등잔대와 그 기구와 등잔과 등잔용 기름과,

35:15 분향단과 단을 옮기는 데 쓸 채와 예식용 기름과 분향할 향과 성막 어귀의 휘장과,


35:16 번제단과 거기에 딸린 놋그물과 번제단을 옮기는 데 쓸 채와 모든 기구와, 물두멍과 그 받침과,

35:17 뜰의 휘장과 그 기둥과 밑받침과 뜰의 정문 휘장과,

35:18 성막의 말뚝과 줄과, 울타리의 말뚝과 줄과,

35:19 성소에서 예식을 올릴 때에 입는 잘 짠 옷과, 곧 제사장 아론의 거룩한 옷과 그 아들들이 제사장 일을 할 때에 입는 옷이다."

35:20 <기쁜 마음으로 예물을 바치다>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은 모세 앞에서 물러나왔다.


35:21 마음이 감동되어 스스로 그렇게 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모두 나서서, 회막과 그 곳의 제사에 필요한 모든 것과 거룩한 옷을 만들 수 있도록, 갖가지 예물을 주께 가져 왔다.

35:22 남녀 구별 없이 스스로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장식 핀과 귀고리와 반지와 목걸이 등 온갖 금붙이를 가져 왔으며, 그 모든 사람이 금붙이를 흔들어서 주께 바쳤다.

35:23 그리고 청색 실과 자주색 실과 홍색 실과 가는 모시 실과 염소 털과 붉게 물들인 숫양 가죽과 돌고래 가죽을 가진 사람들은 모두 그 물건들을 가져왔다.

35:24 은과 동을 예물로 바칠 수 있는 사람들은 모두 주께 그 물건들을 예물로 가져 왔고, 제사 기구를 만드는데 쓰는 아카시아 나무를 가진 사람들은, 모두 그 나무를 가져 왔다.

35:25 재주 있는 여자들은 모두 손수 실을 자아서, 그 자은 청색 실과 자주색 실과 홍색 실과 가는 모시 실을 가져왔다.


35:26 타고난 재주가 있는 여자들은 모두 염소 털로 실을 자았다.

35:27 지도자들은 에봇과 가슴받이에 박을 홍옥수를 비롯한 그 밖의 보석들과

35:28 향품과 등잔용 기름과 예식용 기름과 분향할 향에 필요한 기름을 가져 왔다.

35:29 스스로 바치고 싶어하는 모든 남녀 이스라엘 자손이, 주께서 모세를 시켜 명하신 모든 것을 만들려고, 기쁜 마음으로 물품을 가져다가 주께 바쳤다.

35:30 <회막 기술자;출31:1-11>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였다. 주께서 유다 지파 사람, 훌의 손자이며 우리의 아들인 브살렐을 지명하여 부르셔서


35:31 그에게 하나님의 영을 가득하게 하시고, 지혜와 총명과 지식과 온갖 기술을 갖추게 하셨다.

35:32 그래서 그는 여러 가지를 생각해 내어, 그 생각해 낸 것을 금과 은과 놋으로 만들고,

35:33 온갖 기술을 발휘하여, 보석을 깍아 물리는 일과, 나무를 조각하는 일을 하게 하셨다.

35:34 또한 주께서는 그와 단 지파 사람 아히사막의 아들 오홀리압에게는 남을 가르치는 능력도 주셨다.

35:35 주께서는 그들에게 기술을 넘치도록 주시어, 온갖 조각하는 일과 도안하는 일을 할 수 있게 하시고, 청색 실과 자주색 실과 홍색 실과 가는 모시 실로 수를 놓아 짜는 일과 같은 모든 일을 할 수 있게 하시고, 여러 가지를 고안하게 하셨다.


[말씀묵상]

오늘 본문에서는 안식일에 대한 규례를 간단하게 또 다시 강조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20장에서 십계명을 통하여 선포되었고 그 후에도 간간히 안식일을 지킬 것에 대해 언급했었습니다. 23:11, 31:13-15, 34:21에서 틈날 때마다 강조했었습니다.

안식일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있어서 자신들이 누구인지, 하나님은 누구신지를 분명하게 확인하며 고백하게 하는 장치입니다. 안식일을 지킴으로 하나님이심을, 자신들은 그의 백성들임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따라서 지금 성막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자칫 그 중요함이 소홀이 되지 않도록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아무리 성막을 만드는 상황이라 하더라도 반드시 안식일에는 그것을 멈추고 일하지 말도록 요구하시는 것입니다.

성막을 만드는 것과 안식일을 지키는 것과 어느 것이 더 중요한 것일까요? 쉽지 않은 결정같습니다. 성막도 하나님과 관련된 것입니다. 일을 한다는 차원에서는 당연히 하지 않아야 할 것같지만 그래도 안식일에 성막을 만드는 것쯤은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상식이나 개인적인 판단에 의해 하지 못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진정한 안식은 하나님의 임재에 있습니다. 하나님의 함께 하심에 안식의 진정한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잊지 않아야 할 하나님과의 관계이며 늘 확인해야 할 내용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계속해서 이 안식일을 강조하고 계신 것입니다. 하나님이 누구시며 어떤 역사를 이루셨고 우리에게 어떤 분으로 존재하는지를 확인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은 우리의 신앙 생활에서도 일어나는 것입니다. 내가 열심을 가지고 나 중심으로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냐 아니면 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 중심으로 섬기는 것이냐의 싸움입니다. 아무리 중요한 일이며 사역이라 하더라도 하나님의 함께 하심으로 감당하지 않으면 안식이 없는 것이 되고 말기 때문입니다.

이제 성막을 만드는데 필요한 재료들을 가져오라고 하십니다. 기준은 마음에 원하는 자들입니다. 만드는 자도 마음이 지혜로운 자입니다. 그래서 21절을 보면 마음이 감동된 자, 자원하는 모든 자들이 나아와서 감당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하나님께서 이들의 마음을 움직이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계시는 곳을 만드는 일에 동원되는 자들은 자기 의지로 나올 수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이렇게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영을 충만하게 하셔서 자기 처소를 만드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친히 성전이 되셨고 우리 안에 거하심으로 우리 또한 성전으로 부르셨습니다.

감동 감화시키셔서 성막을 만드신 것처럼 우리 안에 거하셔서 친히 우리를 성전으로서 존재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자원하는 자들을 부르셔서 성막을 만드신 것처럼 한 사람 한 사람 부르셔서 성전삼으시고 몸된 그리스도의 지체로 세워가시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들은 성령의 감동과 역사로 하나된 자들이며 자원하는 마음으로 이루어진 성전들 입니다. 하나님의 마음과 뜻으로 하나된 자들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확인하는 것이 신자들의 예배입니다. 오늘도 이 모습을 확인하며 사명 감당하기 바랍니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