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7장

출애굽기 7장



제목: 하나님의 군대

[말씀읽기]

7:1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보아라, 나는 네가 바로에게 하나님처럼 되게 하고, 너의 형 아론이 너의 대언자가 되게 하겠다.

7:2 너는 내가 너에게 명한 것을 너의 형 아론에게 말하여 주고, 아론은 그것을 바로에게 말하여, 이스라엘 자손을 그 땅에서 내보내 달라고 하여라.

7:3 그러나 나는 바로가 고집을 부리게 하여 놓고서, 이집트 땅에서 표징과 이적을 많이 행하겠다.

7:4 바로가 너희의 말을 듣지 않을 때에 나는 손을 들어 큰 재앙으로 이집트를 치고, 나의 군대요, 나의 백성인 이스라엘 자손을 이집트 땅에서 인도하여 내겠다.

7:5 내가 손을 들어 이집트를 치고 그들 가운데서 이스라엘 자손을 이끌어 낼 때에 이집트 사람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7:6 모세와 아론은 주께서 자기들에게 명하신 대로 하였다.

7:7 그들이 바로에게 말할 때에 모세의 나이는 여든 살이고, 아론의 나이는 여든세 살이었다.

7:8 <뱀으로 변한 아론의 지팡이> 주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7:9 "바로가 너희에게 이적을 보여 달라고 요구하거든 너는 아론에게, 지팡이를 바로 앞에 던지라고 하여라. 그러면 지팡이가 뱀이 될 것이다."

7:10 모세와 아론은 바로에게 갔다. 그들은 주께서 분부하신 대로 하였다. 아론이 바로와 그의 신하들 앞에 자기의 지팡이를 던지니 그것이 뱀이 되었다.


7:11 이에 바로도 현인들과 요술가들을 불렀는데 이집트의 마술사들도 자기들의 술법으로 그와 똑같이 하였다.

7:12 그들이 각자 자기의 지팡이를 던지니 그것들이 모두 뱀이 되었다. 그러나 아론의 지팡이가 그들의 지팡이를 삼켰다.

7:13 그러나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바로가 고집을 부리고,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7:14 <첫째 재앙:물이 피가 되다>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바로는 고집이 세서 백성들을 내보내기를 거절하였다.

7:15 그러나 너는 아침에 바로에게로 가거라. 그가 물가로 갈 것이니, 강가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다가, 그를 만나거라. 너는 뱀으로 변했던 그 지팡이를 손에 들고서


7:16 그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이신 주께서 나를 임금님에게 보내셔서 나의 백성을 보내어 그들이 광야에서 나에게 예배하게 하라고 이르셨는데도 임금님은 아직까지 그 말씀을 듣지 않았습니다.

7:17 그래서 주께서 말씀하시기를 이제 주께서 친히 주님임을 임금님에게 기어이 알리고야 말겠다고 하셨습니다. 보십시오. 내가 쥐고 있는 이 지팡이로 강물을 치면 이 강물이 피로 변할 것입니다.

7:18 강에 있는 물고기는 죽고, 강물에서는 냄새가 나서, 이집트 사람이 그 강물을 마시지 못할 것입니다."

7:19 주께서 다시 모세에게 이르셨다. "너는 아론에게 이르기를 지팡이를 잡고 이집트의 모든 물, 곧 강과 운하와 늪과 그 밖에 물이 고인 모든 곳에 손을 내밀라고 하여라. 그러면 그 모든 물이 피가 될 것이며, 이집트 땅 모든 곳에 피가 괼 것이다. 나무 그릇이나 돌 그릇에까지도 피가 괼 것이다."

7:20 모세와 아론은 주께서 명하신 대로 하였다. 모세가 바로와 그의 신하들 앞에서 지팡이를 들어 강물을 치니 강의 모든 물이 피로 변하였다.


7:21 그러자 강에 있는 물고기가 죽고, 강물에서 악취가 나서 이집트 사람들이 그 강물을 마실 수 없게 되었다. 이집트 땅의 모든 곳에 피가 괴었다.

7:22 그런데 이집트의 마술사들도 자기들의 술법으로 그와 똑같이 하니,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바로가 고집을 부리면서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7:23 이번에도 바로는 이 일에 아무 관심이 없다는 듯이, 발길을 돌려서 궁궐로 들어갔다.

7:24 이렇게 하여서 강물을 마실 수 없게 되니, 모든 이집트 사람들은 마실 물을 찾아서, 강 주변에 우물을 팠다.

7:25 주께서 강을 치신 지 이레가 지났다.


[말씀묵상]

이제 드디어 바로를 향한 하나님의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이 전쟁은 단순한 이스라엘의 탈출이 목적이 아닙니다. 여호와 하나님의 참 신이심을 드러내시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을 힘듦과 어려움 속에서 빼내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에서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하나님이시며 그가 지금 자기 백성을 특별한 계획 가운데 인도하셔서 살아계신 분, 약속을 성취하는 분이심을 세상이 깨닫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역사하심에 이스라엘이 나오고 애굽과 바로가 등장하는 것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지만 세상, 즉 애굽과 바로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오히려 위협을 할 정도로 능력 또한 보이게 됩니다. 세상 속에서 하나님의 능력과 말씀이 잘 드러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이럴 때에 신자의 모습이 중요합니다. 당황할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믿음과 하나님의 일하심이 별 영향을 주지도 못하고 아예 힘이 없어 보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결코 세상은 신앙을 지키고 드러내며 거기에 순종하는 모습으로 나오지 않습니다.

앞으로 있게 될 것들이 애굽을 심판하고 멸망의 길로 향하도록 하지만 세상은 항복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따르거나 수용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그저 대항하며 스스로 이기려고 할 뿐입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신자들의 모습은 오직 하나님의 일하심과 약속에 근거한 인내와 순종입니다. 미련한 것 같고 세상으로부터 밀려나는 것 같은 모습일지도 모릅니다.

아론의 지팡이가 뱀이 되는 이적을 보입니다. 애굽의 술사들도 그렇게 합니다. 아론의 지팡이가 술사들의 지팡이를 삼킵니다. 이런 일쯤은 우리도 한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나일강의 물이 피로 변하여 고기가 죽고 악취가 나도록 합니다. 이러한 이적을 애굽의 술사들도 역시 행합니다. 아마도 기세 등등해졌을지도 모릅니다.

세상의 모습입니다. 하나님을 대항하며 하나님 없는 삶에 대한 스스로의 자리와 능력을 만들어 가는 모습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세상에 대해 신자들이 느끼는 감도가 만만치 않다는 것입니다. 때로는 두렵기도 합니다. 하나님을 신뢰함이 오히려 손해이고 할 것을 못할 것같은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그러나 신자들은 착각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세상에서의 전쟁에서 승리하며 그들을 진멸하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며 존재 의미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막는 자들, 괴롭히는 자들, 목적을 이루지 못하게 하는 환경들, 이러한 요소들을 때려 부수라고 신자들을 세워 놓으신 것이 아닙니다. 신자들조차 이런 모습으로 존재한다면 술사들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도 할 수 있다, 우리도 너희를 이길 수 있다, 너희만 하냐? 나도 한다, 이런 논리와 기준으로 살아가는 자들이 아닙니다.

신자들은 오로지 하나님이 누구신지를 드러내는 자들입니다. 약속을 이루시는 분, 그만이 유일한 여호와 하나님이심, 이러한 하나님이심을 드러내어 만백성들이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도록 하는 도구입니다. 이런 자들을 하나님께서 내 군대, 내 백성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잊지 마십시오. 나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군대입니다. 그의 명령을 따를 뿐만아니라 그로 인해 부르신 자를 드러내는 자리에 있어야 합니다.

벧전2:9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이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