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기 21장




제목: 놋뱀 사건


[말씀읽기]


1 네겝 지방에 살고 있던 가나안 사람 아랏 왕은, 이스라엘이 아다림 길로 오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나와서, 이스라엘과 맞서 싸워, 그들 가운데서 얼마를 포로로 사로잡았다.

2 그 때에 이스라엘이 주께 다음과 같은 말로 서약하였다. "주께서 이 백성을 우리 손에 붙이시면, 우리는 그들의 성읍들을 전멸시키겠습니다."

3 주께서 이스라엘의 간구를 들으시고, 그 가나안 사람을 그들의 손에 붙이시니, 이스라엘이 그들과 그들의 성읍들을 전멸시켰다. 그리하여 사람들은 그 곳 이름을 호르마라고 부르게 되었다.

4 그들은 에돔 땅을 돌아서 가려고, 호르 산에서부터 홍해 길을 따라 나아갔다. 길을 걷는 동안에 백성들은 마음이 몹시 조급하였다.

5 그래서 백성들은 하나님과 모세를 원망하였다. "어찌하여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나왔느냐? 이 광야에서 우리를 죽이려고 하느냐? 먹을 것도 없다. 마실 것도 없다. 이 보잘것없는 음식은 이제 진저리가 난다."


6 그러자 주께서 백성들에게 불뱀을 보내셨다. 그것들이 사람을 무니, 이스라엘 백성이 많이 죽었다.

7 백성이 모세에게 와서 간구하였다. "주님과 어른을 원망함으로써 우리가 죄를 지었습니다. 이 뱀이 우리에게서 물러가게 해 달라고 주께 기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모세가 백성들을 살려 달라고 기도하였다.

8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불뱀을 만들어 기둥 위에 달아 놓아라. 물린 사람은 누구든지 그것을 보면 살 것이다."

9 그리하여 모세는 구리로 뱀을 만들어서 그것을 기둥 위에 달아 놓았다. 뱀이 사람을 물었을 때에, 물린 사람은 구리로 만든 그 뱀을 쳐다보면 살아났다.

10 이스라엘 자손은 그 곳을 떠나서는 오봇에 이르러 진을 쳤다.


11 오봇을 떠나서는 이예아바림에 이르러 진을 쳤다. 그 곳은 모압 맞은편, 해 돋는 쪽 광야이다.

12 또 그 곳을 떠나서는 세렛 골짜기에 이르러 진을 쳤다.

13 또 그 곳을 떠나서는 아르논 강에 이르러 북쪽 강변을 따라 진을 쳤다. 그 곳은 아모리 사람의 경계로 이어지는 광야이다. 아르논 강은 모압과 아모리 사이에 있는 모압 경계이다.

14 그래서 '주의 전쟁기'에도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수바 지역의 와헙 마을과 아르논 골짜기와

15 모든 골짜기의 비탈은 아르 고을로 뻗어 있고 모압의 경계에 닿아 있다.


16 그들은 그 곳을 떠나서 브엘에 이르렀다. 브엘은 주께서 모세에게 "백성을 모아라. 내가 그들에게 물을 주마" 하고 말씀하신, 바로 그 샘이 있는 곳이다.

17 그 때에 이스라엘은 이런 노래를 불렀다. 샘물아, 솟아나라. 모두들 샘물을 노래하여라.

18 지도자들이 파고, 백성의 어른들이 홀과 지팡이로 터뜨린 샘물이다.

그들은 그 광야를 떠나 맛다나에 이르렀다.

19 맛다나를 떠나서는 나할리엘에 이르고, 나할리엘을 떠나서는 바못에 이르렀다.

20 바못을 떠나서는 비스가 산 꼭대기 부근, 광야가 내려다보이는 모압 고원지대의 한 골짜기에 이르렀다.


21 거기에서 이스라엘은 아모리 왕 시혼에게 사신들을 보내어 요청하였다.

22 "우리가 임금님의 땅을 지나가도록 허락하여 주십시오. 밭이나 포도원에는 들어가지 않겠습니다. 샘물도 마시지 않겠습니다. 임금님의 영토 경계를 다 지나갈 때까지 우리는 '왕의 길'만 따라가겠습니다."

23 그러나 시혼은 이스라엘이 자기 영토를 지나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이스라엘을 맞아 싸우려고 군대를 모두 이끌고 광야로 나왔다. 그는 야하스에 이르러 이스라엘을 맞아 싸웠다.

24 그러나 이스라엘이 도리어 그를 칼로 쳐죽이고 아르논에서부터 얍복에 이르기까지 그 땅을 차지하였다. 이스라엘이 거의 암몬 자손에게까지 이르렀으나, 암몬 자손의 국경은 수비가 막강하였다.

25 이스라엘은 아모리 사람의 성읍을 모두 점령하고, 헤스본과 그 주변 모든 마을을 포함한 아모리의 모든 성읍에 자리를 잡았다.


26 헤스본은 아모리 사람의 왕 시혼의 도성이었다. 시혼은 모압의 이전 왕과 싸워, 아르논에 이르기까지, 그가 가지고 있던 땅을 모두 빼앗았던 왕이다.

27 그래서 시인들은 이렇게 읊었다. 헤스본으로 오너라. 시혼의 도성을 재건하여라. 그것을 굳게 세워라.

28 헤스본에서 불이 나오고, 시혼의 마을에서 불꽃이 나와서, 모압의 아르를 삼키고, 아르논 높은 산당들을 살랐다.

29 모압아, 너에게 화가 미쳤다. 그모스 신을 믿는 백성아, 너는 망하였다. 아모리 왕 시혼에게 꼼짝없이, 아들들이 쫓겨가고 딸들이 끌려갔다.

30 그러나 우리는 그들을 넘어뜨렸다. 헤스본에서 디본에 이르기까지, 메드바에서 가까운 노바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그들을 쳐부수었다.


31 이렇게 이스라엘은 아모리 사람의 땅에 자리를 잡았다.

32 모세는 야셀로 사람을 보내어 탐지하게 한 다음, 그 주변 촌락들을 점령하고 거기에 있던 아모리 사람들을 내쫓았다.

33 그 다음에 그들은 방향을 바꾸어서, 바산 길로 올라갔다. 그러자 바산 왕 옥이 자기의 군대를 모두 거느리고, 그들을 맞아 싸우려고 에드레이로 나왔다.

34 그 때에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그를 두려워하지 말아라.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와 그의 땅을 너의 손에 넘겼으니, 전에 헤스본에 사는 아모리 왕 시혼을 무찌른 것처럼 그를 무찔러라."

35 그리하여 그들은 그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온 군대를, 생존자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다 때려 눕혔다. 그리고 그들은 그 땅을 차지하였다.



[말씀묵상]


본장에서는 유명한 놋뱀사건이 나옵니다. 에돔이 자기 땅을 가로질러 가도록 허락지 않아 결국 돌아 가게 되었는데 이로 인해 백성들의 마음이 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원망하는 내용을 보면 여전히 똑같은 내용을 불평하고 있습니다. 왜 광야로 인도하여 죽게 하느냐, 먹을 것도 없고 만나도 지겹다, 다시 돌아가자 등등.

이러한 상황에서 하나님께서는 불뱀을 이들에게 보내어 물어 죽도록 하십니다. 결국 백성들은 모세에게 중보를 요청합니다. 이 때 하나님께서는 특단의 조치를 명하시는데 놋뱀을 만들어 장대 위에 달도록 하셨고 이것을 보는 자는 살도록 하십니다.

이 사건은 잘 알듯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실 것을 말씀하시면서 적용시키신 사건입니다(요3:14). 즉 장대에 높이 달린 놋뱀을 보는 자마다 생명을 얻게 하신 것은 바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구원을 얻게 하신 역사를 예표하고 있는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하나님의 방법이 불뱀에 물린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이들은 불뱀에 물리자 이것을 떠나게 해달라는 요구를 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떠나도록 하신 것이 아니라 다른 뱀을 높이 달아 보도록 하신 것입니다.

지금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지고 있는 옛습성과 죄성, 고집, 불순종 등의 완악함을 깨뜨리시려는 것입니다. 에돔을 가로질러 가려고 했던 것은 지금까지 광야 생활을 한 자들이 꾀할 것이 아니었습니다. 역시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맡겨야 할 일입니다. 언제 광야에서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며 산 적이 있었나요? 그런 적 없습니다. 오직 은혜와 순종만이 이들의 진행 방법이었습니다. 내 생각, 방법, 요령, 기준을 버리도록 한 것이 므리바 사건을 통하여 깨닫도록 했던 것입니다.

지금도 불뱀을 없애주시는 것이 아니라 그대로 있는 상황에서 장대에 매단 놋뱀을 보도록 하심으로 그들의 생각과 기준, 가치관을 버리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과정을 경험한 후에 하나님께서는 함께 하심을 보이시며 가나안의 동쪽 지역을 차지하도록 하십니다.

우리의 삶에 늘 확인하며 깨뜨려야 할 것들을 깨뜨리고 주의 은혜와 함께 하심으로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목: 하나님이 성민 [말씀읽기] 1 "주 너희의 하나님이 너희에게 유산으로 주시는 그 땅에 너희가 들어가서 그것을 차지하고 살 때에, 2 너희는 주 너희의 하나님이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서 거둔 모든 농산물의 첫 열매를 광주리에 담아서, 주 너희의 하나님이 당신의 이름을 두려고 택하신 곳으로 가지고 가거라. 3 거기에서 너희는 직무를 맡고 있는

제목: 잊지 말아야 할 것 [말씀읽기] 1 사람들 사이에 분쟁이 생겨서, 그들이 법정에 서게 되면, 재판장은 그들을 재판하여, 옳은 사람에게는 무죄를, 잘못한 사람에게는 유죄를 선고해야 한다. 2 유죄를 선고받은 사람이 매를 맞을 사람이면, 재판관은 그를 자기 앞에 엎드리게 하고, 죄의 정도에 따라 매를 때리게 해야 한다. 3 그러나 매를 마흔

제목: 구원의 은혜 [말씀읽기] 1 "남녀가 결혼을 하고 난 다음에, 남편이 아내에게서 수치스러운 일을 발견하여 아내와 같이 살 마음이 없을 때에는, 아내에게 이혼증서를 써주고, 그 여자를 자기 집에서 내보낼 수 있다. 2 그 여자가, 그의 집을 떠나가서 다른 남자의 아내가 되었는데, 3 그 둘째 남편도 그 여자를 싫어하여 이혼증서를 써주고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