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2장



제목: 찬양의 목적



[말씀읽기]


1 하늘아, 나의 말에 귀를 기울여라. 땅아, 나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들어라.

2 나의 교훈은 내리는 비요, 풀밭을 적시는 소나기다. 나의 말은 맺히는 이슬이요, 채소 위에 내리는 가랑비다.

3 내가 주의 이름을 선포할 때에, 너희는 우리의 하나님 위대하시다 ! 하고 응답하여라.

4 하나님은 반석, 하시는 일마다 완전하고, 그의 모든 길은 올곧다. 그는 거짓이 없고, 진실하신 하나님이시다. 의로우시고 곧기만 하시다.

5 그러나 너희가 하나님께 맞서 악한 짓을 하니, 수치스럽게도 너희는 이미 그의 자녀가 아니요, 비뚤어지고 뒤틀린 세대이다.

6 어리석은 백성아, 이 미련한 민족아, 너희는 어찌하여 주께 이처럼 갚느냐 ? 그는 너희를 지으신 아버지가 아니시냐 ? 너희를 만드시고 일으키신 분이 아니시냐 ?

7 아득한 옛날을 회상하여 보아라. 조상 대대로 내려온 세대를 생각하여 보아라. 너희의 아버지에게 물어 보아라. 그가 일러 줄 것이다. 그들이 너희에게 말해 줄 것이다.

8 가장 높으신 분께서 여러 나라에 땅을 나누어 주시고, 인류를 갈라놓으실 때에 a) 이스라엘 자손의 수효대로 민족들의 경계를 갈라놓으셨다. (a. 사해 사본과 70인역에는 하나님의 아들들의 수효대로)

9 그러나 주의 몫은 그의 백성이니, 야곱은 그가 차지하신 유산이다.

10 주께서 광야에서 야곱을 찾으셨고, 짐승의 울음소리만 들려오는 황야에서 그를 만나, 감싸 주고, 보호하고, 당신의 눈동자처럼 지켜 주셨다.

11 마치 독수리가 그 보금자리를 뒤흔들고 새끼들 위에서 퍼덕이며, 날개를 펴서 새끼들을 받아, 그 날개 위에 업어 나르듯이,

12 주께서만 홀로 그 백성을 인도하셨다. 다른 신은 옆에 있지도 않았다.

13 주께서 그 백성에게, 고원지대를 차지하게 하시며, 밭에서 나온 열매를 먹게 하시며, 바위에서 흘러내리는 꿀을 먹게 하시며, 단단한 바위에서 흘러내리는 기름을 먹게 하셨다.

14 소젖과 양젖과 어린 양의 기름과 바산의 숫양과 염소 고기와, 잘익은 밀과 붉은 빛깔 포도주를 마시게 하셨다.

15 a) 이스라엘은 부자가 되더니, 반역자가 되었다. 먹을거리가 넉넉해지고, 실컷 먹고 나더니, 자기들을 지으신 하나님을 저버리고, 자기들의 반석이신 구원자를 업신여겼다. (a. 히> 여수룬(의인 또는 정직한 사람))

16 그들은 이방 신을 섬겨서 주께서 질투하시게 하였으며, 역겨운 짓을 하여 주께서 진노하시게 하였다.

17 너희는 하나님도 아닌 신들에게 제사를 드렸다. 너희가 알지도 못하는 신들, 새롭게 나타난 새 신들, 너희 조상이 섬기지 않던 신들이다.

18 너희는 너희를 낳은 바위를 버리고, 너희를 낳은 하나님을 잊었다.

19 주께서는 이것을 보시고 격분하셔서, 당신의 자녀들과 인연을 끊으시고서,

20 이렇게 말씀하신다. 그들에게 나의 얼굴을 숨기겠다. 그들이 마침내는 어떻게 되는지, 두고 보겠다. 그들은 타락한 세대, 진실이라고는 털끝만큼도 없는 자들이다.

21 우상을 섬겨서 나를 격분시켰고, 신이 아닌 것들을 신이라고 섬겨서 나의 질투에 불을 붙였다. 그러니 이제 나도, 내 백성이 아닌 딴 백성을 내 백성으로 삼아서, 그들의 질투심에 불을 붙이고, 어리석은 민족을 내 백성으로 만들어 그들을 격분시키겠다.

22 나의 분노에서 나오는 불꽃이 저 아래 스올까지 타들어 가며, 땅 위에 있는 모든 것들을 삼켜 버리고, 멧부리까지 살라 버릴 것이다.

23 내가 온갖 재앙을 그들에게 퍼붓고, 나의 화살을 모조리 그들에게 쏘겠다.

24 나는 그들을 굶겨서 죽이고, 불같은 더위와 열병으로 죽이고, 짐승의 이빨에 찢겨서 먹히게 하고, 티끌 속을 기어 다니는 독사의 독을 그들에게 보내겠다.

25 바깥에서는 칼에 맞아 죽고, 방 안에서는 놀라서 죽으니, 총각과 처녀, 젖먹이와 노인, 모두가 다 같은 꼴을 당할 것이다.

26 본래는 내가 나의 백성을 다 흩어 버려서 아무도 그들을 기억할 수 없게 하려고 하였으나,

27 그렇게까지는 하지 않았으니, 원수들이 자랑하는 것을 내가 차마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내 백성을 징벌한 것인데도, 원수들은 마치 저희의 힘으로 내 백성을 패배시킨 것처럼 자랑할 터이니, 그 꼴이 보기가 싫어서 내가 내 백성을 전멸시키지는 않았다.

28 이스라엘은 어리석은 백성, 깨닫지도 못하는 백성이다.

29 자기들이 왜 패배를 당하였는지를 깨달을 지혜라도 있었으면 좋으련만 ! 그들의 종말이 어떻게 될지, 깨닫기만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

30 주께서 당신의 백성을 포기하지 않으셨다면, 그들의 반석께서 당신의 백성을 원수에게 팔아 넘기지 않으셨다면, 어떻게 원수 하나가 이스라엘 사람 천 명을 물리치고, 둘이서 만 명을 도망치게 할 수 있었겠는가 ?

31 우리의 원수까지도 자기들의 반석이 우리의 반석보다 약함을 안다.

32 그들의 포도는 소돔의 포도나무에서 온 것이며, 고모라의 밭에서 온 것이다. 그들의 포도에는 독이 있어서, 송이마다 쓰디쓰다.

33 그들의 포도주는 뱀의 독으로 담근 독한 술이요, 독사의 독이 그득한 술이다.

34 이 독한 포도주는 내가 쓸 데가 있어서 숨겨 놓았던 것, 나중에 쓰려고 곳간에 보관하여 둔 것이다.

35 원수 갚는 것은 내가 하는 일이니, 내가 갚는다. 원수들이 넘어질 때가 곧 온다. 재난의 날이 가깝고, 멸망의 때가 그들에게 곧 덮친다.

36 그들이 기진맥진 하고, 갇힌 사람도 놓인 사람도 하나도 남지 않았을 때에, 주께서는 당신의 백성을 심판하시고. 당신의 종들을 불쌍히 여기실 것이다.

37 그 때에 주 하나님이 말씀하신다. 그들의 신들이 어디에 있느냐 ? 그들이 피난처로 삼던 그 반석은 어디에 있느냐 ?

38 그들이 제물로 바친 포도주를 받아 마시던 그 신들이 어디에 있느냐 ? 그들이 일어나 너희를 돕게 하고, 그들이 너희의 피난처가 되게 하여라.

39 그러나 이제는 알아라. 나, 오직 나만이 하나님이다. 나 밖에는 다른 신이 없다. 나는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나는 상하게도 하고 낫게도 한다. 아무도 내가 하는 일을 막지 못한다.

40 내가 하늘로 손을 들고, 내가 나의 영원한 삶을 두고 맹세한다.

41 나는 나의 칼을 날카롭게 갈아서, 내 손으로 재판을 주관하며, 내 원수들에게 보복할 것이다. 나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보응하겠다.

42 피살자와 포로들의 피, 적장의 머리에서 나온 피, 내 화살이 이 피를 취하도록 마시고, 내 칼이 그 고기를 실컷 먹을 것이다.

43 a) 모든 나라들아, 주의 백성과 함께 즐거워하여라. 주께서 그 종들의 피를 흘린 자에게 원수를 갚으시고 당신의 대적들에게 복수하신다. 당신의 땅과 백성이 지은 죄를 속하여 주신다. (a. 사해 사본과 70인역에는 하늘아, 주의 백성을 찬양하여라. 모든 신들아, 주를 섬겨라. 주께서 그 자녀의 피를 흘린 자에게 원수를 갚으시고 당신의 대적들에게 복수하신다. 주께서는 주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보복하시고그의 백성의 땅을 정결하게 하신다.

44 <모세의 마지막 말> 모세는 눈의 아들 여호수아와 함께 가서 백성에게 이 노래를 모두 다 들려주었다.

45 모세가 이 모든 말을 온 이스라엘 사람에게 한 뒤에,

46 그들에게 말하였다. "오늘 내가 너희에게 증언한 모든 말을 너희는 마음에 간직해 두고, 자녀에게 가르쳐, 이 율법의 모든 말씀을 지키게 하여라.

47 율법은 단지 빈 말이 아니라, 바로 너희의 생명이다. 이 말씀을 순종하여라. 그래야만 너희가 요단 강을 건너가 차지하는 땅에서 오래오래 살 것이다."

48 바로 같은 날,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49 "너는 여리고 맞은쪽 모압 땅에 있는 아바림 산줄기를 타고 느보 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준 가나안 땅을 바라보아라.

50 너의 형 아론이 호르 산에서 죽어 백성에게로 돌아간 것 같이, 너도, 네가 오른 이 산에서 죽어서 조상에게로 돌아갈 것이다.

51 이는, 네가 신 광야에 있는 가데스의 므리바 샘에서 물이 터질 때에, 이스라엘 자손이 보는 데서 믿음 없는 행동을 하고, 이스라엘 자손에게 나의 거룩함을 나타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52 너는,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는 저 땅을 눈으로 바라보기만 하고, 그리로 들어가지는 못할 것이다."



[말씀묵상]


본문은 31장 마지막 절에 설명되었듯이 이스라엘 백성들이 노래를 부르도록 한 내용입니다. 이 노래의 내용을 보면 하나님에 대한 놀라운 고백을 보게 됩니다. 물론 이스라엘 백성들의 직접적인 고백이 아니라 모세와 여호수아의 가르침에 따른 고백이며 찬양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이러한 고백의 내용이 전혀 이스라엘 백성들과 무관한 것들이 아니라 이미 광야 40년을 통하여 경험하며 깨달은 내용입니다. 허공에 뜬 고백이 아닌 것입니다.

따라서 이 노래를 통하여 이스라엘은 하나님께서 어떻게 지금까지 인도하셨는지를 확인하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과 자신들의 하나님 백성됨을 찬양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하나님에 대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반응입니다. 그 반응은 하나님께 악을 행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 선을 베푸심, 공의로우심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로부터는 배은망덕의 모습이 나왔던 것입니다.

이것이 죄인들로부터 나오는 본성임을 보여줍니다. 하나님의 일하심과 은혜 베푸심을 받고도 나오는 것이 하나님을 떠나 우상을 숭배하는 모습입니다. 그래서 7절을 보면 옛날을 기억하라고 합니다. 역대의 연대를 기억하라고 합니다. 어떤 일을 하나님께서 하셨는지를 확인하라는 것입니다.

이 노래를 하도록 하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앞장 19절을 보면 우상 숭배를 할 때 내가 얼굴을 숨길 것인데 이 노래를 통하여 이스라엘로 하여금 얼마나 배은망덕한 모습을 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증거가 되도록 하라는 것입니다.

어제 묵상에서도 말했지만 우리의 찬양, 하나님을 높임이 어떤 의미를 갖고 있습니까? 하나님의 위대하심, 구원하심, 사랑하심 등 여러 일하심에 대한 찬양일 때가 많습니다. 당연히 하나님을 높임이 찬양의 중요한 목적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이스라엘로 하여금 찬양하도록 하신 목적은 사뭇 다른 데 있다는 사실입니다. 자신들이 얼마나 하나님 앞에서 죄인으로 존재하는지를 드러내도록 하셨다는 것입니다. 지금 신자로서의 모습이 얼마나 하나님을 깨닫지 못한 모습이며 배반하고 목이 곧은 모습으로 있는지를 증거하는 노래라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구원의 하나님, 창조주, 임마누엘, 등의 찬양이 실은 내가 얼마나 사랑없이 살고 있는지, 구원받지 못한 자로서 사는지, 내가 주인되어 살며 하나님 없이 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기억해야할 은혜의 내용들을 통하여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8-14절의 은혜들을 소유한 자들이지만 15절 이후의 모습을 드러내었을 뿐임을 스스로 증인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이러한 노래의 목적이 무엇입니까? 자신을 보고 깨닫고 주의 말씀에 순종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물론 입으로 노래한다고 깨달아지고 순종하게 되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 역시 성령께서 우리를 움직이시고 감동을 주셔야 합니다. 36절처럼 자기 백성을 향하여 살피시며 불쌍히 여기신다고 하십니다. 결국 하나님을 깨닫게 되고 이끄실 것임을 약속하십니다. 43절에 속죄하심을 통한 그의 구원하심을 진정으로 즐거워하게 될 것을 말씀하십니다.

지금의 신자들에게 성취된 내용들입니다. 어떻게 나에게 있는 은혜를 노래하십니까? 나를 보십니까? 나같은 자를 구원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하십니까? 성령의 역사에 순종하는 삶을 사는 자들입니다. 자신의 죄성을 돌아보며 구속의 은혜를 고백하는 삶이 되길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