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라 8장



[말씀읽기}


1 <에스라와 함께 돌아온 백성들> 아닥사스다 왕이 다스릴 때에, 나와 함께 바빌로니아를 떠나서 이리로 올라온 각 가문의 우두머리와 그들의 계보는 다음과 같다.

2 비느하스 자손 가운데서는 게르솜이요, 이다말 자손 가운데서는 다니엘이요, 다윗 자손 가운데서는 스가냐의 아들 핫두스요,

3 바로스 자손 가운데서는 스가랴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백오십 명이요,

4 바핫모압 자손 가운데서는 스라히야의 아들 엘여호에내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삼백 명이요,

5 a) 삿두 자손 가운데서는 야하시엘의 아들 스가냐와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삼백 명이요, (a. 70인역을 따라서 삿두를 보충함)


6 아딘 자손 가운데서는 요나단의 아들 에벳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오십 명이요,

7 엘람 자손 가운데서는 아달리야의 아들 야사야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칠십 명이요,

8 스바댜 자손 가운데서는 미가엘의 아들 스바댜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팔십 명이요,

9 요압 자손 가운데서는 여히엘의 아들 오바댜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이백십팔 명이요,

10 b) 바니 자손 가운데서는 요시뱌의 아들 슬로못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백육십 명이요, (b. 70인역을 따라서 바니를 보충함)


11 베배 자손 가운데서는 베배의 아들 스가랴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이십팔 명이요,

12 아스갓 자손 가운데서는 학가단의 아들 요하난 및 그와 함께 등록된 남자 백십 명이요,

13 아도니감 자손 가운데서는 남은 아들들 곧 엘리벨렛과 여우엘과 스마야 및 이들과 함께 등록된 남자 육십 명이요,

14 비그왜 자손 가운데서는 우대와 사붓 및이들과 함께 등록된 남자 칠십 명이다.

15 <에스라가 레위 사람을 찾다> 나는 사람들을 아히와 강 가에 불러모으고, 거기에다가 장막을 치고 사흘 동안 묵으면서, 그 곳에 모인 사람들을 살펴보았다. 백성과 제사장 가운데 레위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16 그래서 나는 지도급 인사인 엘리에셀과 아리엘과 스마야와 엘라단과 야립과 엘라단과 나단과 스가랴와 므술람과, 학자인 요아립과 엘라단을 불러서,

17 가시뱌 지방의 자도자 잇도에게 보냈다. 나는 그들에게, 잇도와 가시뱌 지방에 사는 c) 성전 막일꾼인 그의 친족들에게 부탁하여, 우리 하나님의 성전에서 일할 일꾼들을 데려오라고 하였다. (c. 히> 느다님)

18 하나님이 우리를 잘 보살펴 주셔서, 갔던 이들이 사람들을 데려왔다. 그들이 데려온 사람들은 레위의 아들이며, 이스라엘의 손자인 말리 자손으로서, 아주 유능한 인재인 세레뱌와 그의 아들 및 친족 열여덟 명과,

19 하사뱌와 므라리 자손 가운데서 여사야와 그의 형제들 및 그들의 아들들 스무 명이다.

20 이 밖에도, 성전 막일꾼 이백이십 명을 데려왔는데, 이들은 다윗과 그의 관리들이 레위 사람을 도우라고 임명한 성전 막일꾼이다. 이들이 모두 등록하였다.


21 <에스라가 금식하며 기도하다> 그 곳 아하와 강 가에서 나는 모두에게 금식하라고 선언하였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우리와 우리 자식들 모두가 재산을 가지고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나님이 보살펴 주시기를 엎드려서 빌었다.

22 왕에게는 우리가 이미, 하나님을 찾는 사람은 하나님이 잘 되도록 보살펴 주시지만, 하나님을 저버리는 자는 하나님의 큰 노여움을 피하지 못한다고 말한 바가 있어서, 우리가, 돌아가는 길에 원수들을 만나게 될지도 모르니, 보병과 기병을 내어 달라는 말은 부끄러워서 차마 할 수 없었다.

23 그래서 우리는 금식하면서,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보살펴 주시기를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드렸으며,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들어 주셨다.

24 <성전에 바친 예물> 그 때에 나는 제사장들 가운데서 지도급에 속하는 사람 열둘, 곧 세레뱌와 하사뱌와 그들의 형제 열 명을 뽑아 세우고,

25 금과 은과 그릇들을 달아서 그들에게 맡겼다. 그것은, 왕과 보좌관들과 관리들과 거기에 있는 모든 이스라엘 사람이, 주 우리 하나님의 성전을 짓는 데에 쓰라고 예물로 바친 것이다.


26 내가 그들에게 달아 준 것은, 은이 육백오십 달란트요, 은그릇이 백 달란트요, 금이 백 달란트요,

27 전체의 무게가 천 다릭 나가는 금그릇이 스무 개요, 귀한 금처럼 번쩍거리는 놋그릇이 두 개였다.

28 나는 그들에게 일렀다. "여러분은 주님께 속한 거룩한 사람들입니다. 이 그릇들도 주님께 속한 거룩한 기물입니다. 이 은과 금은, 사람들이 여러분의 조상이 섬긴 주 하나님께 바친 자원예물입니다.

29 여러분은 이것들을 예루살렘에 있는 주의 성전 창고로 가져 가십시오. 거기에서 이것들을, 제사장 대표들과 레위 사람들과 이스라엘 각 가문의 족장들 앞에서 달아서 넘겨 줄 때까지, 삼가 잘 보살피도록 하십시오."

30 그래서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으로 가져 가려고 달아 놓은 은과 금과 그릇들을 넘겨 받았다.


31 <에스라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다> 첫째 달 십이일에 우리는 아하와 강을 떠나서, 예루살렘으로 가려고 길을 나섰다. 가는 길에 매복한 자들의 습격을 받기도 하였지만, 하나님이 우리를 잘 보살펴 주셔서 그들의 손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32 예루살렘에 이르러서, 사흘 동안은 쉬었다.

33 나흘째 되는 날에, 우리는 하나님의 성전에서 은과 금과 그릇들을 달아서, 우리아의 아들 므레못 제사장에게 넘겨 주었다. 그자리에는 비느하스의 아들 엘르아살과 레위 사람과 예수아의 아들 요사밧과 빈누이의 아들 노아댜가 함께 있다가,

34 하나하나 갯수와 무게를 확인하고, 그자리에서 전체의 무게를 적었다.

35 사로잡혀 갔던 사람들의 자손, 곧 이방 땅에서 돌아온 사람들은, 그렇게 하고 나서야, 비로소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번제를 드렸다. 온 이스라엘을 위하여, 수송아지 열두 마리와 숫양 아흔여섯 마리와 어린 양 일흔일곱 마리를 바치고 속죄제물로는 숫염소 열두 마리를 바쳤는데, 이것을 모두 주께 번제로 드렸다.

36 또한 그들은 왕의 칙령을 왕의 대신들과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방의 총독들에게 보냈다. 명령을 받은 관리들은, 돌아온 사람들이 하나님의 성전을 다시 지을 수 있도록 도왔다.



[말씀묵상]


본문은 에스라가 본국으로 돌아올 때, 함께 오는 사람들의 명단과 오기까지의 과정이 어떠했는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제사장 자손과 다윗 자손을 서술한 후 3-14절까지 12자손으로 구분하여 명단을 구성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구성은 지금 귀환하는 자들이 이스라엘의 정통성을 가진 자들로서 돌아오는 것임을 보여주고자 함입니다. 굳이 이런 모습을 밝히는 것은 비록 포로 생활 속에서 살았지만 그러나 약속에 의해 존재하는 자들이라는 통일성을 확인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간단하게 말해서 남이 아니라는 표현을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인위적인 표현으로 이들이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이들과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일하심, 손길로 인하여 그들이 선택된 자들, 하나님의 성전을 구성하는 자들임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1차에 비해 아주 적은 수이지만 하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으로 왔다는 점은 다르지 않은 것입니다. 약속이 성취된 자들, 은혜가 베풀어진 자들, 구원이 일어난 자들이라는 것이 신자, 하나님의 백성됨의 근거인 것입니다.


또 하나 특이한 점은 귀환자 중에 레위인이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즉 성전을 봉사할 사람이 없었다는 말입니다. 사실 레위인들은 종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고된 성전 일로 인해 지원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사사시대에 레위인들이 떠돌아 다녔던 것을 보면 충분히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 포로 생활에서 성전 업무는 없어지게 되었고 결국 일반 사람들처럼 살게 되었으니 자기 정체성을 잃은 지 오래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포로에서의 귀환 목적이 성전의 재건에 있기에 레위인은 반드시 있어야 했고, 이러한 상황에서 역시 하나님의 선한 손의 도우심을 입어 충원이 됩니다. 이 기준과 섭리가 2차 귀환의 중요한 점임을 보여 줍니다. 모든 면에서 하나님의 인도와 은혜가 역사했음을 고백하게 하시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귀환의 과정에 있었던 일을 소개합니다. 금식하며 평탄한 길을 위해 금식하며 기도했다는 것입니다. 당연한 모습입니다. 내가 하는 일이 아니라는 고백입니다. 주님의 뜻과 인도만이 존재하는 하나님의 일임을 확신하는 모습입니다. 그래서 호위병을 요구하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이것도 당연한 믿음의 모습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금식이라는 것을 수단화하지 않은 것입니다. 힘들고 문제가 있어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금식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모든 상황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인정하며 그에게 맡기는 고백으로 금식을 한 것입니다. 믿음으로 행동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고 있으며 그 결과로 우리가 지금 돌아가고 있음을 확신했기에 드러나는 모습인 것입니다.


신자의 삶이 이와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의 삶은 그냥 세상의 흐름에 따라 가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혹은 어쩔 수 없이 되어지는 대로 살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분명한 하나님의 손길과 인도하심이 있는 자들입니다. 우리의 결단과 노력은 세상이 기준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얻은 자들로서 사는 모습인 것입니다. 나의 삶에 안전과 평안이 필요하다면 그 이유는 나의 모든 일에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뜻하심이 이루어지는 현장임을 고백하기에 금식하며 간구할 수 있는 것입니다. 나의 세상살이 때문이 아닌 것입니다. 오늘도 주님의 부르심으로 달려가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2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